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구성…함세영 부산대 교수 등 7명 위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원자력안전위원회 함세영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를 단장으로 한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을 22일 구성했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함 단장과 함께 고용권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정석 조선대 금속재료공학과 교수, 백용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서희 전북대 양자시스템공학과 교수, 조윤호 부산대 기계공학부 교수, 홍성걸 서울대 건축학과 교수 등 7명이 선정됐다.

조사단은 그동안 제기된 월성원전 삼중수소 관련 의혹을 포괄해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원인을 파악하고, 외부 환경으로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한다.

조사 진행상황은 조사가 시작 되는대로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에서 공개한다.

원안위는 조사과정에 대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조사단과 별도로 '현안소통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한다.

현안소통협의회 의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추천 비상임위원이 맡는다. 지역대표·시민단체·원자력계 각 2명씩 총 7명으로 구성한다.

현안소통협의회는 조사범위 등에 대한 각계 의견을 조사단에 전달하고, 조사단 조사활동을 모니터링한다. 각계 자문과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해 원안위에 제안한다.

원안위는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 우려를 감안해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조사결과가 확정되면 '대국민보고회'로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한다.


자료: 원자력안전위원회

<<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

<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