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넘어진 '공유경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넘어진 '공유경제'

어린이보호구역에 전동 킥보드가 넘어져 있습니다. 이용자가 늘면서 전동 킥보드의 주차 무질서, 안전 등이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정부도 관련 업계와 함께 대책 방안을 논의하고 있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습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