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사전 예약받은 전기차 '모델Y' 돌연 판매 중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테슬라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Y' 중 가장 가격이 낮은 '스탠다드 레인지'트림의 판매를 돌연 중단했다. 이미 국내외 사전예약자가 적지 않은 상황이어서 테슬라가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지 업계 관심이 모아진다.

테슬라 모델Y.
<테슬라 모델Y.>

22일 테슬라 주문페이지에는 모델Y 트림 선택 중 '스탠다드 레인지' 선택 버튼이 사라졌다. 상위 트림인 '롱레인지'와 '퍼포먼스'는 여전히 구매가 가능하다.

모델Y 스탠다드 트림 선택 버튼은 지난 21일부터 전세계 모든 구매 페이지에서 사라졌다.

테슬라코리아 측은 “현재 모델Y 스탠다드 레인지 트림의 판매가 중단됐다”며 “글로벌 본사에서 전격적으로 결정된 사항이라 원인은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시적인 중단인지, 영구 중단인지는 아직 불명확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스탠다드 트림을 이미 주문한 고객에 대한 차량 인도 여부도 결정되지 않아 논란이 예상된다. 최악의 경우 주문 고객들도 차량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12일 2021년형 테슬라 '모델3'와 '모델Y'의 가격을 확정하고 주문 접수를 시작했다. 모델Y 스탠다드 레인지의 경우 가격이 6000만원 이하인 5999만원으로 책정, 정부의 전기차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게 되면서 3가지 트림 중 가장 높은 인기를 끌었다. 주문량이 폭주하면서 모델Y 스탠다드 레인지의 차량 인도시기는 올 하반기로 예측됐다.

롱레인지(6999만원)와 퍼포먼스(7999만원) 트림은 9000만원 이하로 보조금을 반만 받을 수 있다.

일각에서는 테슬라의 예상치 못한 특정 트림 판매 중단으로 시장의 신뢰를 잃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이미 주문을 받고 있는 모델에 대해 어떤 설명도 없이 판매를 중단한 건 일반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이다”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