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울산대, 손가락 감각 모사 인공전자피부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간 손보다 더 뛰어난 감각을 지닌 인공 전자 피부가 개발됐다. 인간과 기계간 인터페이스가 필요한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텍(총장 김무환)은 조길원 화학공학과 교수, 이기원 박사 연구팀이 이승구 울산대 화학과 교수와 공동 연구를 통해 인간 손가락 감각을 모사해 접촉하는 물체 종류와 재질을 동시에 구별할 수 있는 인공 전자 피부를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손보다 뛰어난 감각을 지닌 인공 전자 피부를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조길원 포스텍 교수, 이기원 박사, 이승구 울산대 교수.
<손보다 뛰어난 감각을 지닌 인공 전자 피부를 개발한 연구팀. 왼쪽부터 조길원 포스텍 교수, 이기원 박사, 이승구 울산대 교수.>

지금까지 개발된 다감각 센서는 단일 감각 민감도를 높이거나 물체 재질 정보만을 알아낼 수 있을 뿐 물체 종류를 구별하기는 어려웠다. 연구팀은 인간 피부 지문을 구조적으로 모사해 표면에 미세 주름을 가진 얇은 고분자 탄성체 박막을 만들고, 그 속에 은나노와이어와 산화아연 나노와이어를 분산시켜 높은 신축성을 지니는 다감각 인공 전자 피부를 구현했다.

개발된 센서 소자는 압력, 인장, 진동 등 자극에 따라 각각 다른 종류의 전기적 작동 메커니즘이 선택적으로 작용해 외부 자극을 구별했다. 또 물체를 문지르면서(드래깅) 발생하는 복합적인 전기 신호를 분석함으로써 접촉하는 물체 종류와 재질을 동시에 구분했다.

인간의 손가락 피부를 모사한 인공 전자 피부
<인간의 손가락 피부를 모사한 인공 전자 피부>

연구팀은 개발된 인공 전자 피부를 로봇 손에 부착시켜 접촉하는 천연 소재, 세라믹, 금속, 합성 고분자 등 다양한 물질을 구별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동시에 거칠거나 끈적함, 딱딱함 등 물체의 질감도 구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인지 정확도 면에서 인간이 느끼는 피부 감각보다 뛰어났다.

모식도 및 실제 개발된 인공 전자 피부 구조
<모식도 및 실제 개발된 인공 전자 피부 구조>

조길원 교수는 “개발된 인공 전자 피부는 물체의 종류와 재질을 동시에 정확하게 구별해 인지할 수 있다”며 “인공 보철에 사용되는 다감각 센서, 소프트 로보틱스의 전자 피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휴먼-머신 인터페이스 등 다양한 분야에 두루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나노기반 소프트일렉트로닉스 연구단' 지원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 성과는 최고 권위의 재료과학 분야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사이언스'지 최신 호 논문으로 게재됐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