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지원연-핵융합연, 토지 무상임대 계약체결...40년 무상임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초지원연과 핵융합연간 계약 체결식 모습. 사진 오른쪽이 신형식 기초지원연 원장, 왼쪽이 유석재 핵융합연 원장
<기초지원연과 핵융합연간 계약 체결식 모습. 사진 오른쪽이 신형식 기초지원연 원장, 왼쪽이 유석재 핵융합연 원장>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원장 신형식)과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원장 유석재)간 토지임대와 공용시설 이용에 대한 합의가 마무리됐다.

기초지원연은 지난 10일 핵융합연과 '토지 임대 및 공용시설 공동이용'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기초지원연 부설기관이었던 국가핵융합연구소가 독립 법인화함에 따라, 토지 분할 및 일부 공용시설의 공동사용에 대한 합의를 목적으로 체결됐다.

양 기관은 그동안 자체 협의를 진행해왔으며,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가 별도 분과위원회를 구성해 최종 합의안을 도출했다.

합의안은 각 방안의 적법성 및 합리성과 토지분할에 대한 건축 및 조세 관계법 등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지난해 10월 8일 NST 제136회 임시이사회에서 최종 의결됐다. 합의안의 주요 내용에 따라 28,319㎡ 토지는 무상임대방식으로, 임대기간은 장기(40년 설정 및 갱신)로 결정됐다.

이번 계약은 이사회 의결 사항 이행을 위한 것이다. 계약서는 토지 임대 및 일부 공용시설의 공동사용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신형식 원장은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의와 NST의 검토를 통해, 방안을 충분히 숙고하고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최소화한 합리적인 결정”이라며 “각 기관의 안정적인 연구 환경 조성과 상생 발전을 통해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으로서의 소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