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초기·특허기술·가상융합(XR) 분야 벤처펀드 9000억원 추가투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창업초기분야, 특허기술, 가상융합(XR) 등 벤처펀드에 5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한다. 상반기 중 9000억원 규모 벤처펀드가 추가로 조성될 예정이다. 앞서 실시한 1차 정시 출자사업과 함께 올해 약 2조8000억원 가량의 벤처펀드가 시장에 풀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5002억원을 출자해 총 9361억원 규모 벤처펀드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중기부 예산 일부와 모태펀드 회수 재원, 문화체육관광부 등 타부처의 출자 예산으로 조성된다.

우선 중기부는 올해 2차 출자로 스마트대한민국펀드에 500억원을 출자해 추가로 1250억원 펀드를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앞서 실시한 1차 정시 출자를 포함하면 총 1조원에 이르는 규모가 시장에 풀린다. 지역뉴딜 모펀드 조성을 위한 재원 200억원도 추가 출자한다.

창업초기기업 투자 재원도 추가로 풀린다. 중기부는 창업 3년 이내 초기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창업초기펀드 출자를 1000억원 규모로 실시한다. 총 1466억원 펀드 조성이 목표다.

민간 벤처캐피털(VC) 투자에 정부 기술개발(R&D)자금을 1대 1로 매칭 투자하는 기술개발 매칭펀드도 335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이 밖에 여성기업 펀드 200억원, 기술지주펀드 167억원, 소셜임팩트 펀드 167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각 부처에서도 중점 분야 육성을 위한 특허 펀드가 대거 투입된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는 앞서 문화·관광·스포츠 분야에 2020억원을 출자한데 이어 이번에도 약 500억원 가량을 출자한다. △아시아문화 중심도시펀드(333억원) △한국영화 메인투자펀드(300억원) △중저예산 한국영화펀드(260억원) 등 3개 펀드를 조성한다.

특허청은 특허기술 사업화기업과 지식재산(IP)출원 프로젝트에 중점 투자하는 특허기술사업화펀드를 125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IP기반 스타트업의 크라우드펀딩을 지원하기 위한 펀드도 15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는 실감콘텐츠 등 가상융합(XR) 분야 등에 중점 투자한다. XR 분야에는 4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영·호남권 연구개발특구 기반 초기·창업기업에 집중 투자하기 위한 190억원 규모 펀드도 만든다. 이 밖에 200억원 규모 공공기술사업화 펀드 등을 조성한다.

이 밖에도 △환경부 미래환경산업펀드 (430억원) △국토부 국토교통혁신펀드(170억원), 국토교통 스마트 디지털 융합펀드(170억원) △교육부 대학창업펀드(160억원) △해수부 해양신산업펀드(143억원) △고용부 사회적기업펀드(120억원) 등이 조성된다.

중기부 관계자는 “올해 모태펀드 출자산업은 역대 최대 벤처투자 열기를 이어가기 위해 신속하게 추진됐다”면서 “총 2조8000억원 안팎의 벤처펀드가 올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창업초기·특허기술·가상융합(XR) 분야 벤처펀드 9000억원 추가투입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