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국내 첫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그린 인덱스'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한카드, 국내 첫 카드 소비 기반 탄소배출 지수 '그린 인덱스' 개발

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국내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지수 '신한 그린 인덱스(Green Index)'를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신한 그린 인덱스는 비자가 해외 프로젝트에서 개발한 방법론을 벤치마킹해 공동개발한 것이다. 그동안 탄소배출 관련 연구는 주로 생산이나 에너지 소비량 측면에서 이뤄졌다. 하지만 신한 그린 인덱스는 카드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소비가 유발하는 탄소배출계수를 산출한다.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 인덱스를 통해 1차적으로 소비자 '착한(친환경) 소비'를 유도하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기업 '착한 마케팅'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선순환 구조 ESG마케팅 플랫폼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이어 고객 동의 하에 전체 카드 소비 데이터 및 품목, 메뉴 등 상세 내역을 확보해 신한 그린 인덱스를 지속적으로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 그린 인덱스 개발은 고객과 기업 친환경 활동에 관심과 참여를 촉발하는 좋은 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제로 카본 드라이브 선언의 일환으로 지속 가능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