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에 거는 기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3일 서울상공회의소 회장에 공식 선출됐다.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직하는 관례에 따라 다음 달 24일 열리는 총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으로 취임한다. 4대 그룹 회장이 서울상의와 대한상의 회장을 맡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상의는 회장단도 새롭게 개편했다.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장병규 크레프톤 의장 등도 부회장단으로 참여했다. 4차 산업혁명과 산업구조 변화에 맞춰 정보기술(IT)·스타트업·금융 분야 기업인이 대거 합류했다.

앞으로 3년 동안 대한상의를 이끌 최 회장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대한상의는 대기업에서부터 중소기업, 소상공인 관련 규제와 정책을 다루기 때문이다. 특히 대한상의는 현 정부 들어 재계를 대표하는 경제단체로 떠올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위상과 역할이 축소된 상황에서 대한상의는 재개와 산업계 목소리를 전달하고, 이익을 대변해야 한다. 경제계는 위상이 높아진 대한상의에 최 회장이 합류하면서 남다른 기대감을 보였다. 최 회장은 앞으로 기업 활동을 위축시키는 각종 규제와의 전투를 책임져야 한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등 산적한 현안에도 대응해야 한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제단체 통합론에 대한 의사 결정도 주어질 수 있다.

최 회장은 이날 견마지로를 다하겠다는 인사말을 했다. 서울상의 회장직을 수락하기까지 고심과 고뇌의 흔적도 엿보인다. 엄중한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 우리나라 최대 경제단체를 이끌어야 하는 만큼 기대가 크다.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를 맞아 최 회장이 이끄는 대한상의가 기업인에게 희망과 꿈을 선물할 수 있는 단체가 되길 기대한다. 그동안 최 회장은 4대 그룹 총수 가운데에서도 맏형 역할을 해 왔다.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경영철학도 강조한다. 이런 측면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모델도 제시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