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꽃이 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꽃이 핀다

지난 설 연휴에 방문한 경남 지역의 한 동네에서는 나무들이 하나둘 꽃을 피워 내며 봄소식을 알리고 있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유난히 쓸쓸하게 느껴진 겨울날을 이겨 내고 움튼 꽃이기에 더없이 소중하고 아름다워 보였습니다. 올 봄에도 완전한 코로나19 극복이 쉽지 않겠지만 추위를 이겨 낸 꽃처럼 모두가 힘을 조금 더 내어서 어려움을 극복했으면 좋겠습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