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 밀면 카메라, 아래로 밀면 스피커"...갤럭시A 시리즈, '듀얼 슬라이더' 적용될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 특허를 기반으로 제작한 '갤럭시A82 5G'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삼성 특허를 기반으로 제작한 '갤럭시A82 5G'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올해 갤럭시A 시리즈에는 어떤 폼팩터가 적용될까?
 
IT 전문매체 레츠고디지털은 23일(현지시각) 삼성전자 '듀얼 슬라이더' 특허를 기반으로 한 '갤럭시A82 5G' 예상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양방향으로 슬라이딩 가능한 전면판을 포함한 전자장치'라는 이름의 특허 문서는 상단 전∙후면 카메라와 하단 대형 스피커를 갖춘 독특한 폼팩터를 보여준다. 해당 특허는 작년에 제출돼 지난 1월 28일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등록됐다.

슬라이더 상단 전면 카메라와 하단 스피커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슬라이더 상단 전면 카메라와 하단 스피커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듀얼 슬라이더'는 위∙아래 두 방향으로 움직인다. 슬라이더 상단에는 전∙후면 카메라가, 하단에는 대형 AKG 스피커가 보인다.
 
슬라이더를 아래로 밀면 셀카 카메라가 나타난다. 반대로 위로 올리면 후면에 트리플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다. 동시에 하단이 확장되며 스피커가 노출된다.

듀얼 슬라이더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듀얼 슬라이더 예상 이미지. 사진=레츠고디지털>

특허에 따르면 전∙후면 카메라는 사용할 때가 아니면 보이지 않는다. 전면에 노치나 홀이 없는 완전한 '풀스크린'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단점은 내구성이다. 노출된 부분을 통해 먼지나 이물질이 제품 내부로 들어갈 수 있다. 스마트폰을 떨어뜨리는 경우 부품 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2019년 출시된 '갤럭시A80'. 회전하는 카메라가 적용됐다. 사진=삼성전자
<2019년 출시된 '갤럭시A80'. 회전하는 카메라가 적용됐다. 사진=삼성전자>

업계에 따르면 삼성은 현재 회전식 카메라 모듈을 특징으로 하는 '갤럭시A80' 후속작 '갤럭시A82 5G'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출시된 준프리미엄급 갤럭시A80은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동일한 카메라를 전∙후면 촬영에 모두 이용한다. 셀카 모드를 켜면 화면 상단이 올라오면서 카메라 모듈이 전면으로 회전한다.
 
업계는 이번 특허가 현재 개발 중으로 알려진 '갤럭시A82 5G'에 적용될 가능성에 주목했다. 레츠고디지털은 "삼성은 최근 몇 가지 형태의 듀얼 슬라이드 폼팩터를 개발하고 있다"며 "중저가 라인 갤럭시A 시리즈에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