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현대차·포스코·한화 등 민간기업 수소경제에 43조4000억원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이 2030년까지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수소산업 '진흥·유통·안전' 3개 전담기관은 수소경제 전환을 가속화한다. 서울시는 상암수소충전소 인근에 수소체험박물관 건립한다.

현대자동차 H인천 수소충전소.
<현대자동차 H인천 수소충전소.>

정부는 2일 SK인천석유화학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수소경제위원회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며, 8개 관계부처 장관과 산업계·학계·시민단체 등 분야별 최고의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대한민국 수소경제 컨트롤타워다.

위원회는 수소경제 민간투자 계획과 정부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SK·현대자동차·포스코·한화·효성 등 5개 그룹과 중소·중견기업들은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전 분야에 43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이들 민간기업은 청정수소(그린수소+블루수소) 분야에 집중투자해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기술을 개발하고 국내외에 대량 그린수소 생산기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대규모 액화수소플랜트 구축과 액화수소충전소 보급 확대를 위한 투자도 집중 추진한다. 수소 승용차 외에 버스, 지게차, 선박 등 다양한 수소모빌리티를 상용화하고, 청정수소를 활용한 연료전지 보급도 확대한다.

정부는 청정수소 인증제 도입과 다양한 규모·방식의 그린수소 연구개발(R&D)·실증을 지원하고, 청정수소 도입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조기 상용화를 지원한다. 액화수소 관련 안전규정을 올해 안에 마련하고, 산업부를 중심으로 대규모 부생수소 출하 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밸류체인 전반을 일괄 지원하는 체계를 수립한다. 수소발전 의무화제도(HPS)도 조속히 입법하고, 모빌리티 출시 시점에 맞춘 보조금 도입, 공공조달 확대와 수소버스 전환기술 확보 등을 지원한다.

정부는 민간의 수소경제 투자 활성화를 위한 규제·제도개선 건의, 기술수요 조사, 협력사업 발굴 등을 종합 추진할 '한국판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 결성을 지원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에 수소혁신 데스크를 설치해 수소경제 투자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하고, 수소 전문인력·전문기업 육성과 수소제품 핵심소재·부품 기술개발 등을 집중 지원해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위원회에서는 이외에 '2021년 수소경제 전담기관 사업계획'과 '서울 수소 체험박물관 건립계획'도 논의했다.

정 총리는 “에너지·철강·화학·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우리 경제를 대표하는 기업들이 2030년까지 43조원 규모의 수소경제 투자 계획을 마련해 준 것은 그간 실험실에 머물러온 수소가 시장경제의 주류로 나아가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높이 평가했다.

그는 “정부도 수소경제의 기본이 되는 값싼 수소를 공급하기 위해 액화수소 생산-운송-활용 전반을 아우르는 일괄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액화수소 안전기준 마련 등 제도개선을 조속히 추진하여 민간 투자계획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인천 수소산업기반 구축 MOU 체결식'에 참석하고, SK가 추진중인 액화수소플랜트 예정지와 석유화학 공장 등을 시찰했다. 인천광역시-인천광역시서구청-SK E&S-현대자동차는 '인천 수소산업기반 구축 MOU'를 체결해 향후 인천이 바이오·부생수소 생산 클러스터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키로 했다. SK는 세계 최대 규모인 연간 3만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액화수소 생산·출하시설 구축을 추진해, 2023년부터 서울·인천 등 수도권 지역의 수소차 20만대에 안전하고 값싼 수소를 공급할 계획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