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티빙·왓챠, 정책 대응 위해 손잡았다...K-OTT 연합 'OTT협의회'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 사수
OTT 산업 성장 기반 마련 목표
저작권-미디어 규제 등 한목소리

한국OTT협의회 공동의장. 왼쪽부터 양지을 티빙 대표,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한국OTT협의회 공동의장. 왼쪽부터 양지을 티빙 대표,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

국내 대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사업자인 웨이브, 티빙, 왓챠가 단일대오를 형성했다. 디지털 미디어 생태계 발전전략 핵심인 '최소규제 최대진흥' 원칙을 사수하고 OTT 산업 성장 기반을 마련한다는 목표다.

한국OTT협의회는 2일 출범을 알리고 본격 활동에 들어갔다. 협의회는 웨이브, 티빙, 왓챠가 저작권 문제, 미디어 규제 등 OTT 정책 이슈 관련 사업자 목소리 파급력을 키우기 위해 세웠다.

이태현 콘텐츠웨이브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 박태훈 왓챠 대표가 공동 의장을 맡는다. 협의회 조직은 3사 임원이 참여하는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정책분과, 홍보분과, 사업협력분과 등 실무조직으로 구성한다.

이달 중 킥오프회의를 열어 조직과 실무자 구성을 확정하고 정책 현안·활동 우선순위 등을 확정한다. 당면과제로는 정부 규제 강화 움직임, 저작권 사용료, 망 이용료 역차별, 앱마켓 수수료 이슈 등을 보고있다. △OTT 규제 개선 의견 개진 △저작권 제도개선 추진 △불공정·역차별 환경 개선 △공동 법무·연구용역 추진 △R&D 등 사업협력 방안 도출 △정책 홍보 등을 협의회 주요 역할로 설정했다.

협의회는 정책 협력을 기본으로 연구개발(R&D)·사업 등 다양한 영역에서 사업자간 공동 협력을 모색한다. 매달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필요 시 정책세미나와 기자간담회 개최 등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OTT협의회는 참여를 희망하는 OTT 사업자에도 문을 열어 뒀다. 사업자 참여를 통해 조직을 확대, 파급력을 키워나간다는 복안이다. 음악저작권 이슈 대응을 위한 OTT음악저작권대책협의체(OTT음대협)는 전문성을 고려해 별도 조직으로 유지한다.

이희주 OTT협의회 운영위원장(콘텐츠웨이브 정책협력실장)은 “지난해 범정부 차원에서 미디어 규제 완화와 OTT 진흥방안을 발표했지만 관련 부처와 국회에서는 오히려 규제 강화가 논의되면서 업계에 큰 혼란을 주고 사업 불확실성도 커졌다”며 “OTT 업계가 정책 이슈에 힘있게 한목소리를 내고 여러 분야에서 협력방안을 모색하도록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