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TCL, 국내 VR글라스 시장 상륙... 'TCL MOLED G'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TCL MOLED G와 TCL 10 플러스
<TCL MOLED G와 TCL 10 플러스>

중국 TCL이 웨어러블 가상현실(VR) 글라스 'TCL MOLED G'로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섰다. 보급형 스마트폰 'TCL 10 플러스'와 세트로 구성, 중저가 영역에서 이동통신 시장 진출을 노린다.

TCL은 'TCL MOLED G'를 내달 오픈마켓 등 자급제 채널을 통해 출시한다.

보급형 스마트폰 TCL 10 플러스와 세트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외산 단말 불모지인 국내에서 VR 글라스와 결합을 통해 판로 개척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예정 출고가는 129만원이다. 소니 마이크로 OLED 기술을 적용해 눈앞에 100인치 화면을 구현했다. 게임과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 감상에 초점을 맞췄다.

TCL MOLED G는 일반 선글라스와 비슷한 형태로 USB-C 유선 단자를 통해 스마트폰과 연동한다. 렌즈 안쪽으로 듀얼 1080p FHD 마이크로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4미터 거리에서 100인치 고해상도 TV를 보는 것과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무게는 94g으로 기존 머리착용형(HMD) VR 기기와 비교해 5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안경 다리 부분에 듀얼 스피커를 내장, 이어폰을 사용하지 않고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탈부착이 가능한 마그네틱 렌즈 프레임을 활용해 이용자 시력에 맞춰 선명도 조절이 가능하다. TCL MOLED G와 연결된 스마트폰을 터치패드로 활용하는 VR 사용자인터페이스(UI)도 지원한다.

TCL은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2021에서 TCL MOLED G를 첫 공개, 휴대성과 가성비로 호평받았다.

TCL 10 플러스 스마트폰이 동봉된 패키지 구성은 한국과 일본 시장에 맞춰 기획됐다. 북미 시장에도 진출하기 위해 미국연방통신위원회(FCC) 인증 작업 중이다.

TCL 10 플러스는 퀄컴 스냅드래곤665 프로세서를 장착한 보급형 모델이다. 6.47인치 FHD+ 곡면 AMOLED 디스플레이에 1600만화소 전면 카메라를 배치했다. 후면에는 4800만화소, 800만화소 초광각, 200만화소 근접, 200만화소 심도 센서로 구성된 쿼드 카메라를 탑재했다. 배터리 용량은 4500㎃h로 유선 배터리 공유를 지원한다.

TCL코리아 관계자는 “빠르게 성장하는 메타버스 생태계와 VR 콘텐츠 수요에 맞춰 TCL MOLED G를 국내 시장에 우선 선보이기로 했다”면서 “몰입감 넘치는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