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과기정통부, 13개 지역 연구장비 공동활용 체계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기부-과기정통부, 13개 지역 연구장비 공동활용 체계 구축

중소벤처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전국 13개 지역(대전, 충북, 충남, 광주, 전북, 전남, 대구, 경북,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제주)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를 구축했다.

지역 중소벤처기업이 연구개발(R&D)과 시험인증 등 기술 사업화 지원에 사용되는 연구시설 장비를 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정보관리체계다.

현재 각 지역에는 정부 R&D예산과 기타예산(비R&D, 지자체·민간재원)으로 구입된 8만8000여점 연구장비(약 13조3000억원 규모)가 설치돼 활용되고 있다.

해당 연구시설과 장비는 2015년부터 연구시설·장비종합정보시스템(ZEUS)을 통해 등록부터 처분까지 전 주기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그러나 지역별 연구장비 전체 현황을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는 정보체계는 없었다.

<지역 연구장비 관리·활용 체계 구축 역할 분담>

중기부-과기정통부, 13개 지역 연구장비 공동활용 체계 구축

이에 따라 중기부는 지역거점 사업을 통해 13개 지역연구장비관리시스템 구축을 지원했으며 각 시·도에서 '연구개발장비 공동활용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1000만원 이상 연구개발장비에 대한 관리 근거를 마련했다.

과기정통부는 ZEUS에서 관리하고 있는 연구장비 구축현황 정보를 13개 지역에 연계·제공하고 관리를 위한 정보를 표준화해 각 지역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관리할 수 있도록 기술 지원했다.

지역 연구장비 관리체계 1단계 구축으로 각 지역들은 국가연구개발뿐 아니라 기타 비국가연구개발과 지자체·민간 예산으로 구입한 연구장비 정보도 파악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 이를 지역 산업 연구개발 육성정책에 적극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정보 표준화로 정보수집 항목을 통일하고 중앙과 지역 정보관리 비대칭 문제를 해소해 지역별 연구장비 정보를 종합 수집·활용할 수 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그동안 지역기업들은 정보력 부족으로 지역 내 연구장비 접근성에 다소 어려움이 있었지만 지역 연구장비 관리체계를 마련함에 따라 불편함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