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5' 벌써 완판…'6000만원 이하' 전기차 뭘 살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현대차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 국내 배정 물량이 완판되면서 6000만원 이하 전기차가 주목받고 있다. 아이오닉 5가 전기차 시장에 대한 관심을 증폭하는 역할을 하면서 출시를 앞둔 다른 전기차를 향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3일 업계에 따르면 아이오닉 5는 사전계약 이틀 만에 올해 국내에 계획한 물량 2만6500대가 모두 팔렸다. 아이오닉 5는 유럽 등에서도 사전계약 완판 행진이 이어지고 있어 사실상 올해 국내 추가 출고는 불가능하다.

아이오닉 5 완판으로 구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6000만원 이하 다른 전기차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업계는 아이오닉 5처럼 성능을 향상하면서도 보조금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신형 전기차 출시를 서두르고 있다.

기아 CV(프로젝트명) 콘셉트 모델로 알려진 이매진 바이 기아.
<기아 CV(프로젝트명) 콘셉트 모델로 알려진 이매진 바이 기아.>

가장 큰 기대를 모으는 전기차는 기아 CV(프로젝트명)다. 아이오닉 5와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를 공유하는 전기차다. 아이오닉 5와 같은 뼈대를 사용하지만 더 역동적 주행 감각을 강조해 차별화했다.

앞서 기아는 중장기 경영 전략 플랜 S를 발표하면서 CV 일부 스펙을 공개했다. CV 제로백 3초대로 아이오닉 5(5초대)보다 빠른 가속력을 지녔다. 주행거리도 아이오닉 5보다 긴 500㎞며 4분을 충전하면 100㎞를 달릴 수 있다.

이를 고려하면 CV 가격은 아이오닉 5(5200만~5700만원)보다 다소 높은 5000만원 후반대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CV는 이달 글로벌 공개를 시작으로 7월부터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쉐보레 볼트 EV.
<쉐보레 볼트 EV.>

한국지엠은 쉐보레 전기차 볼트 EV 부분변경 모델과 볼트 EUV를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국내 인증을 위한 준비 작업에도 착수했다. 신형 볼트 EV는 최근 미국 시장에 공개하면서 기존보다 가격을 500만원 가까이 낮춰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형 볼트 EV 미국 현지 가격은 3만1995~3만5195달러(약 3590만~3950만원) 사이다. 쉐보레 새로운 정체성을 반영한 날렵한 디자인에 HD 리어 비전 카메라, LED 헤드램프, 쉐비 세이프 어시스트, 무선 카플레이 등 다양한 장비를 추가해 상품성을 높였다.

쉐보레 볼트 EUV.
<쉐보레 볼트 EUV.>

볼트 EUV에 대한 관심도 높다. GM이 처음 선보이는 SUV 형태 전기차로 슈퍼 크루즈 드라이버 어시스턴스 등을 통해 부분 자율주행을 지원한다. 미국 현지 가격은 3만3995~4만3495달러(약 3810만~4880만원) 사이다.

쌍용차 E100(프로젝트명) 티저 이미지.
<쌍용차 E100(프로젝트명) 티저 이미지.>

쌍용차 E100도 개발을 완료하고 양산만을 남겨둔 상황이다. 회사 사정으로 연초로 계획했던 출시가 미뤄졌지만 코란도를 기반으로 한 SUV 전기차로 넉넉한 공간 활용성이 강점이다. 쌍용차는 회사가 정상화 궤도에 오르는 대로 E100 양산을 추진할 방침이다.

아이오닉 5와 동급 모델은 아니지만 기존 국내에 판매 중인 르노 조에, 푸조 e-208, DS 3 크로스백 E-텐스 등 소형 전기차에 대한 문의도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 등 일부 차종이 주도하던 전기차 시장에 아이오닉 5가 흥행에 성공하며 성공 가능성을 입증했다”면서 “다른 업체들도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6000만원 이하 대중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면서 경쟁이 격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