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28GHz 대역 5G 공동망' 만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이통사, 공동망 협의체 가동
B2C·B2B 지역 선정해 맞춤 구축
로밍기술로 자유로운 활용 지원
글로벌 시장 사업모델 제시 기대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28㎓ 대역 5세대(5G) 이동통신 망을 공동 구축한다. 전파 특성으로 상용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28㎓ 대역 5G 활용 방안을 공동 모색하며 망 구축에 협력, 국가 인프라로서 5G망과 주파수 활용 가치를 높이려는 행보다.

세계 최고 네트워크 역량을 보유한 이들 이통 3사의 협력이 글로벌 시장에 28㎓ 대역 서비스 모델을 제시하는 전기가 될지 주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통 3사는 '28㎓ 대역 5G 공동망 협의체'(가칭)를 이르면 이달 출범하기 위해 예비 회의를 진행하고,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통 3사가 협력해 28㎓ 대역 공동망을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지난달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과 이통 3사 최고경영자(CEO)의 신년 간담회 때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이통 3사가 협력해 28㎓ 대역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자고 화두를 던진 이후 논의가 급물살을 탄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협의체를 통해 공동으로 28㎓ 대역 5G 소비자용(B2C)·기업용(B2B) 구축 지역을 선정해서 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통 3사는 지정된 지역에서 3사가 필요 기지국 수량 등을 분담, 망을 공동 구축한다. 광케이블·전송장비 등 필수 설비 공유는 물론 로밍 기술을 적용, 이용자(이용 기업)가 28㎓ 공동망 지역에서 가입한 이통사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B2C 분야에서는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초대용량 콘텐츠를 초고속으로 전송, 일반 이용자 대상으로 서비스하기 적합한 핫스폿 지역을 발굴할 예정이다. 서울 강남을 VR·AR 특화 존으로 지정하고, 이통 3사가 분담해 28㎓ 대역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방식이다.

B2B 분야에서는 대규모 산업단지와 공장 등 대상으로 정부와 이통 3사가 스마트공장 등 서비스 구축에 적합한 분야를 찾고 있다. 대규모 산업단지 내 구역·서비스 등을 구분해 이통 3사가 공동으로 28㎓ 기지국을 구축하고, 통합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이다.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28㎓ 대역 공동망의 적용 지역, 시기, 서비스 모델 등 세부 사항은 협의체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이통사는 B2B 서비스 중심으로 28㎓ 대역 활용 방안을 모색했지만 뚜렷한 수요처를 찾지 못해 고심했다. 정부의 지원 아래 28㎓ 대역 5G 서비스의 초고속·초저지연 성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확실한 수요처를 발굴, 상용화 마중물로 활용하기 위한 행보다.

이에 앞서 과기정통부와 이통 3사는 교외 지역까지 3.5㎓ 대역 5G 전국망 구축을 목표로 '농어촌 5G 로밍 전담반'(로밍 TF)를 발족했다. 28㎓ 공동망 협의체는 5G 로밍 전담반의 연장선으로, 초연결 인프라 구축과 관련한 이통 3사 간 협력 전선을 강화하는 한편 초고주파 대역 서비스 모델 선점에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동망 구축을 통해 이통사별로 올해 안에 1만5000국으로 부과된 28㎓ 대역 주파수 할당 조건을 준수할 공산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