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 전면 공개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넥슨,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 전면 공개한다

넥슨이 확률형 아이템의 모든 정보를 공개하고 실시간 검증 시스템을 운영한다. 현행 자율규제에 기반을 둔 확률뿐 아니라 강화 정보까지 공개하는 전향적인 계획이다. 국내에서 가장 많은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는 넥슨의 결정이라 업계에 미치는 영향력이 클 전망이다.

넥슨은 5일 한국게임정책자율기구(GSOK)의 자율규제를 기반으로 공개해오던 '유료 뽑기형 아이템' 정보는 물론 모든 '유료 확률형 아이템'과 '유료 인챈트(강화) 아이템' 정보까지 전면 공개하기로 했다. 확률형 아이템으로 확산된 부정동향 해소, 콘텐츠에 대한 신뢰 재구축, 이용자 알권리를 충족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최근 이슈가 된 '메이플스토리'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를 조사와 검증을 거쳐 우선 공개한다. 서비스 중인 다른 주요 게임들의 정보도 투명하게 공개하는 작업을 점진적으로 진행한다.

올해 2분기까지 주요 게임 '유료 확률형 아이템' 개념과 범위와 세부내용 등을 포함한 표준안을 정립한다. 연말까지 모든 타이틀의 정보를 순차 공개한다. 또 향후 서비스하는 신작 게임에도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콘텐츠 신뢰를 높이고 유저들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새로운 표본을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넥슨은 향후 만들고 서비스하는 모든 게임의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도 공개한다는 대원칙을 확립했다. 개발, 퍼블리셔 등 파트너사들과 협업이 필요한 게임도 단계적으로 공개해나갈 방침이다.


유료 확률형 아이템 정보 공개와 더불어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도 도입한다. 각종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해 게임 내 균형을 유지하고 원활한 게임 플레이를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확률 전면 공개로 이용자는 손쉽게 정보를 확인하는 동시에,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복잡하게 설계된 확률 요소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는지 살펴볼 수 있게 된다. 확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은 기획부터 실행까지 이용자 목소리를 담아 최대한 눈높이에 맞춘 진화된 서비스 형태로 구축될 계획이다.

강민혁 넥슨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해서 발전된 서비스 환경을 만들어가겠다”며 “자성의 계기로 삼아 변화와 혁신을 견인하여 모두가 공감하고 신뢰하는 콘텐츠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의 이번 결정은 현재 확률형 아이템을 둘러싼 현 사태에 변곡점이 될 전망이다. 넥슨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다. 업계 맏형격인 넥슨의 선도적인 움직임이 업계 전반에 변화를 몰고 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