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게 뭘까?...'화성'에서 포착된 특이한 형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금 세계는 미지의 붉은 행성 '화성'으로 뜨겁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화성 지표면에 안착했고, 중국 탐사선 '톈원 1호'와 아랍에미리트연합(UAE) '아말'도 화성 궤도에 진입했다. 톈원 1호는 두 달간 궤도를 돌다 4월 23일 착륙을 시도할 예정이다. 아말은 착륙하지 않고 화성의 대기 변화를 관측한다.
 
작년 7월, 2년마다 오는 화성의 지구 근접을 놓치지 않고 세 나라는 연달아 우주선을 발사했다. 화성에서 인류가 살 수 있을까? 첨단 기술로 무장한 탐사선들이 가져다줄 해답에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세 탐사선보다 먼저 화성에 도착한 탐사선들이 발견한 특이한 형상을 모아봤다. 그중 몇 가지를 소개한다.
 
◇화성 모래 언덕에서 춤추는 '먼지 악마'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분화구 안쪽 모래 언덕에 회오리바람이 분다. '먼지 악마(Dust devil)'로 불리는 이 현상은 화성 지표면의 뜨거운 대기가 차가운 대기 사이로 빠르게 상승하면서 발생한다. 수직 방향으로 회전하는 바람기둥으로 토네이도와 유사하다. 사진은 나사 화성정찰위성(MRO)이 지난해 1월 촬영했다.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지표면에서 찍은 사진도 있다. 지금도 화성에 있는 나사 탐사 로버 '오퍼튜니티(Opportunity)'가 2016년 포착한 회오리바람이 바로 앞에 보인다.
 
◇화성의 미소…"스마일"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화성이 웃는다. 눈, 코, 입이 뚜렷해 사람의 웃는 표정처럼 보인다. 이 형상은 화성정찰위성(MRO)이 화성 남극 지역을 조사하던 중 발견했다. 지형이 서리로 덮여 있어 하얗다.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또 다른 스마일. 분화구 크기는 3km에 이른다. 나사가 2015년 공개한 사진이다.           
 
◇블루베리 자갈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화성에는 먹을 수 있는 게 없지만 귀여운 블루베리 모양 자갈은 있다. 적색의 동글동글한 모양이 마치 블루베리 같다. 이 사진은 2004년 화성에 도착한 나사 탐사 로버 '오퍼튜니티'가 찍었다. 오퍼튜니티는 활동 기간이 무려 15년으로, 지난 2019년을 마지막으로 교신이 끊겼다.
 
◇홀로 앉아있는 여성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누군가 앉아서 오른손을 내밀고 있다. 화성에 도착한 걸 반겨주는 걸까? 이 사진은 2007년 나사 탐사 로버 '스피릿(Spirit)'이 촬영했다. 파도가 치는 것 같은 갈라진 바위들 사이로 여성의 형상이 보인다.
 
◇뼈 발견?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사진 중앙에 사람 뼈 같은 것이 보인다. 허벅지에 있는 넓적다리뼈와 유사하다. 사진은 지금도 화성에서 활동하고 있는 나사 로버 '큐리오시티(Curiosity)'가 찍었다. 과학자들은 이 특이한 모양이 바람과 물에 의한 침식 작용으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올챙이 한 마리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나사 화성정찰위성(MRO)이 촬영한 이 지형은 올챙이를 닮았다. 실제로는 원형의 분화구다. 우측 '꼬리'는 예전에 물이 흐른 자국으로 추정된다. 나사는 "지형 높이를 고려했을 때 물이 바깥쪽으로 흘렀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고 밝혔다.
 
◇ 사람 얼굴

사진=NASA/JPL-Caltech
<사진=NASA/JPL-Caltech>

사진 중앙 상단에 얼굴 모양이 보인다. 두 눈과 코, 입까지 뚜렷하다. '화성의 사람 얼굴(Face on Mars)'로 불리는 이 지형은 1976년 나사 탐사선 '바이킹1호'가 촬영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