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LG CNS, 디지털화폐 플랫폼 시범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CBDC 플랫폼에서 결제를 수행하는 모습 (자료=신한은행)
<CBDC 플랫폼에서 결제를 수행하는 모습 (자료=신한은행)>

신한은행(행장 진옥동)은 한국은행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발행을 대비해 LG CNS와 블록체인 기반 디지털화폐 플랫폼을 시범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한국은행이 CBDC를 발행할 경우 디지털화폐의 원활한 시중 유통과 사용을 위한 중개기관이 필요하다고 보고 중개기관 역할 수행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화폐 플랫폼을 시범 구축했다.

디지털화폐 플랫폼은 △가상의 한국은행이 CBDC를 발행해 중개기관에 유통 △중개기관인 신한은행은 발행된 CBDC를 개인에게 지급 △개인과 가맹점은 발행된 CBDC를 활용해 조회, 결제, 송금, 환전, 충전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거래 안정성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 토큰형(거래별 데이터 관리) 방식으로 구축했다.

CBDC 발행 형태를 개인이 보유한 원화 잔액에서 환전해 사용하는 일반자금과 특정 목적으로 정부·지자체에서 교부하는 재난지원금으로 구분한다. 자금별로 원장을 별도 관리할 수 있도록 했다. 재난지원금은 사용처를 한정하거나 사용 기한도 설정할 수 있도록 했다.

LGCNS는 블록체인 사업 관련 국내 최다 수준 개발 이력을 보유했다. 특히 한국은행, 한국조폐공사와 협력해 금융거래에 특화된 기술력을 갖췄다. 신한은행과 LG CNS는 향후 블록체인 기술 기반 공동 연구개발을 지속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CBDC 중요성이 높아진 만큼 국내외 상황을 고려해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며 “이번 플랫폼을 확장해 은행 내부 시스템에도 적용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