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통합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결원, 9월까지 통합시스템 구축
사업별 분산체제서 직접운영 전환
수백만 가맹점·지자체 데이터 모아
'소상공인 빅데이터 센터'로 확대

제로페이 통합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시동

한국간편결제진흥원이 소상공인 간편결제 제로페이 정산부터 포인트, 결제, 운용 등을 플랫폼 하나에서 해결하는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개발에 착수했다. 비대면 채널이 부상하면서 제로페이 결제 비율과 가맹점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단일화된 디지털 운영 플랫폼의 필요성이 대두됐기 때문이다.

한결원은 플랫폼을 마이데이터 산업에 맞춰 전국의 수백만 가맹점과 지자체 데이터를 한데 모은 '소상공인 종합 빅데이터 센터'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매출정보 등 비금융 정보를 활용한 소상공인 대출 연계도 구축한다.

한결원은 제로페이 관련 사업의 효과적 운용을 위한 제로페이 통합 운영시스템 구축에도 나섰다. 오는 9월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분산된 제로페이 서비스와 인프라 등을 집적화한다. 그간 제로페이는 지자체별·기능별로 하위 대행사 등을 두고 개별 운용 형태로 이뤄졌다. 직결제는 물론 상품권·페이백·가맹점 정산 등을 금융결제원에서 대행하고, 기능별로 여러 사업자 서비스로 탑재해 운영하는 형태였다. 그러다 보니 제로페이 표준화나 주요 관리 시스템이 상대적으로 취약할 수밖에 없었다.

한결원은 사업별로 분리돼 있는 제로페이 관련 각 관리시스템을 하나의 단일 허브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또 마이데이터 산업의 본격적인 가동에 맞춰 산재한 데이터를 한 곳으로 모으고 운용 인프라도 내재화한다.


제로페이 통합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 시동

우선 한결원이 제로페이 관리자포털을 새롭게 만들어 직접 제로페이 관련 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이다. 결제(취소)내역, 정산(승인)내역, 환불내역 등 결제내역 데이터를 금결원에서 한결원으로 이관한다. 기존 비즈플레이가 관리하던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가맹점 정보도 앞으로 한결원이 넘겨받는다. 프랜차이즈 정산을 위한 정산관리시스템을 새롭게 구축한다.


금결원을 통한 푸시 알림 지연 발생으로 인한 불편사항 해소 등을 위한 통합발송(앱 푸시, 문자, 메일, 알림톡) 체계를 마련할 방침이다. 대행 사업자별로 제각각이던 제로페이 통합 사용자 환경(UI) 및 사용자경험(UX) 구축, 표준화된 단일 프레임워크 적용 등 통합형 인터페이스 시스템 체계도 만든다. 무엇보다 대외 연계 시스템을 중앙 집중화하고 이를 허브로 전국 지자체와 가맹점을 연결해 관리하는 원스톱 제로페이 시스템을 만든다는 것이다.

제로페이 홈페이지도 신규 구축한다. 가맹점주용와 고객용 홈페이지를 별도로 만든다. 가맹점주용 홈페이지에선 가맹점 신청관리, QR관리, 이벤트 홍보 및 신청, 오류코드 조회, 문의접수 등 기능을 제공한다. 제로페이 차세대 디지털 플랫폼에 집적된 가맹점주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대출 연계 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기존 은행이나 P2P금융회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특화된 디지털 금융 상품 개발과 플랫폼 서비스 제공을 구상 중이다. 소상공인 쇼핑몰 등을 플랫폼에 입점시키는 사업 다각화도 꾀한다. 한결원 관계자는 14일 “통합 운영 플랫폼 신규 구축은 소상공인의 빠른 디지털화를 돕는 제로페이 2.0 첫 과제”라며 “핀테크 금융 서비스와 연계해 가맹점주 영업을 지원하는 확장성이 높은 슈퍼 디지털 플랫폼으로 진화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혜기자 jihy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