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이통3사·삼성전자 등 28GHz 5G 망 활성화 TF '킥오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장비·단말부터 구축안까지 폭넓게 논의
글로벌 동향 분석…보완재 활용 모색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5G 밀리미터파 테스트베드>

정부와 공공기관, 이통사, 제조사가 공동으로 28㎓ 대역 5세대(5G) 망 구축 방안을 도출한다. 28㎓ 대역 장비와 단말 성능도 공동 검증한다.

민·관 협력으로 28㎓ 대역 5G 활용 방안을 도출하고, 궁극적으로 28㎓ 대역 5G 생태계 구현의 견인차가 될지 주목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8㎓ 대역 5G 이동통신 활성화를 위한 '28㎓ 5G 이동통신 구축 활성화 전담반(TF)'을 발족했다. 〈본지 3월 4일자 1면·9면 참조〉

전담반에는 '농어촌 5G 통신망 로밍 TF' 운영 경험을 활용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이통 3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뿐만 아니라 삼성전자·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합류했다.

TF는 첫 회의에서 28㎓ 대역 5G 망 글로벌 구축 동향과 국내 융합서비스 활성화 방안, 이동통신사별 시범서비스 추진계획, 28㎓ 대역 5G 장비·단말 공동검증, 28㎓ 대역 5G망 구축방향 등을 논의했다.

글로벌 시장 동향과 관련, 28㎓ 대역 활용에 적극적인 미국과 일본 시장 동향을 공유했다. 미국과 일본은 3.5㎓ 대역 등 중대역 주파수와 28㎓를 병행 활용하는 인프라 구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버라이즌은 3.5㎓ 대역 주파수를 약 50조원에 낙찰 받았다. 이는 기존의 28㎓ 대역 포기가 아니라 3.5㎓ 대역을 주력망으로 활용하되 28㎓ 대역을 전파 밀집 활용이 필요한 핫스폿 지역에서 보완재로 활용하기 위한 행보로 분석된다.


T모바일은 '컵케이크' 주파수 전략을 통해 600㎒ 대역과 2.5㎓, 28㎓ 대역을 병행 활용한다. 2.5㎓를 주력망으로 사용하되 600㎒ 대역과 28㎓ 대역을 이용자 수요에 맞게 보완재로 사용한다. 일본 이통사 역시 5G 서비스 초기부터 중대역과 28㎓를 구축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28㎓ 대역은 주력망에 대한 보완재로, 활용처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진단했다.

이통사는 인천국제공항·수원체육경기장·안산산업단지 등에 시범구축한 28㎓ 대역 5G 현황을 설명하고, 광화문과 인천공항 등에서 진행한 기술 검증 결과를 공유했다.

TF는 28㎓ 대역 5G 활성화 방안을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28㎓ 대역의 보완재 성격을 고려할 때 롱텀에벌루션(LTE), 3.5㎓ 대역 5G 망과 공유해 사용하는 '핸드오버' 기술 적용이 시급한 과제로 지목된다.

5G 공동망 구축과 관련, 지역과 시범 서비스 선정부터 로밍 적용 여부와 방식 등을 폭넓게 협의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스몰셀 개발 등 중소기업의 28㎓ 대역 기술 확보 등을 고려해도 28㎓ 5G 생태계 육성의 필요성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허성욱 과기정통부 네트워크정책실장은 “여러 이해관계자·전문가와 28㎓ 5G망 구축을 위한 지혜를 모으고, 28㎓ 장비·단말 성능 검증부터 망 구축 방안까지 폭넓게 논의해 28㎓ 5G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