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서리·힌지 보호"…삼성, 폴더블폰 내구성 강화 특허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패널과 지지층 사이 레일 추가
차세대 폴더블 7월 출시 전망

갤럭시Z폴드2.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폴더블폰 내구성을 높일 방법을 연구 중이다.
 
애플 전문 매체 페이턴틀리애플은 14일(현지시간) 삼성이 미국특허청에 폴더블 디스플레이 내구성을 높일 수 있는 특허를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특허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패널과 지지층 사이에 배치된 '레일'이 폴더블폰에 가해지는 외부 충격을 방지한다. 레일은 바(Bar) 형태의 지지대다.

모서리에 배치된 레일 특허 이미지. 사진=페이턴틀리애플
<모서리에 배치된 레일 특허 이미지. 사진=페이턴틀리애플>

폴더블폰은 특히 모서리에 충격이 가해지는 경우 손상도가 크다. 외부 충격이 화면이 접히는 힌지(경첩) 부분까지 전달되기 때문이다.

특허는 모서리와 힌지를 보호하기 위한 대안도 제시했다. 화면 코너에 추가된 레일 구조를 확인할 수 있다.

갤럭시Z폴드2.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사진=삼성전자>

삼성은 태블릿처럼 큰 휴대폰을 뜻하는 '패블릿(Phablet, 폰+태블릿)' 폼팩터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을 선두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Z폴드2'가 대표적이다. 펼치면 7.6인치로 마치 태블릿 같은 느낌을 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을 반으로 접어 휴대성은 지키면서 대형 화면을 즐길 수 있다. 단점은 내구성이다. 외부 충격으로 인한 손상·변형 위험이 크다.
 
수리 비용도 만만치 않다. 갤럭시Z폴드2 메인 디스플레이 수리비는 최대 90만원에 달한다. 폴더블 기술이 적용된 데다 초박막유리(UTG) 등 사용된 소재도 일반 스마트폰과 다르기 때문이다.
 
페이턴틀리애플은 "폴더블폰 가격은 2000달러에 육박한다"며 "디스플레이 단점이 해결되기 전까지 소비자들은 구매를 망설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Z플립2. 사진=삼성전자
<갤럭시Z플립2. 사진=삼성전자>

삼성 차세대 폴더블폰 시리즈는 올 7월 공개가 예상된다. 플래그십 모델 Z폴드3과 Z플립3을 포함해 '갤럭시Z폴드FE' 등 저가형 모델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차기 Z폴드는 삼성 폴더블 스마트폰 최초로 S펜을 내장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최근 갤럭시노트에서만 지원했던 S펜을 시리즈 최상위 모델 '갤럭시S21 울트라'에 도입했다. 단 노트처럼 기기에 탑재한 방식은 아니다.
 
가격은 전작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작 △Z폴드2 1999달러(약 223만원) △Z플립2 1199달러(약 134만원)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