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리브랜딩 본격 선언…신규 사명 '하이브(HYBE)', 엔터 라이프플랫폼기업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창사 16주년을 맞이한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장 방시혁, 이하 빅히트)가 '하이브(HYBE)'라는 새로운 이름 아래 음악과 엔터테인먼트에 중심을 둔 다각적 행보를 본격적으로 펼칠 것을 선언했다.

빅히트 측은 19일 레이블즈 유튜브 채널을 통해 ‘NEW BRAND PRESENTATION(이하 브랜드 발표회)’를 공개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브랜드발표회'는 최근 언론보도로 확인됐던 사명변경을 비롯한 기업 개편 방향성을 알리는 콘텐츠로, ‘엔터테인먼트’를 음악을 중심으로 한 무한대의 발전확장을 추구하는 '엔터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새롭게 하겠다는 빅히트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해당 콘텐츠에는 방시혁 의장, 윤석준 글로벌CEO, 박지원 HQ CEO, 민희진 CBO 등 빅히트 임원들이 출연, 신규사명과 새로운 미션 등 거시적 움직임부터 기업구조와 신사옥 등 실질적으로 와닿을 변화부분까지 소개하는 바가 담겨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먼저 신규사명으로는 '하이브(HYBE)'가 된다. 다양한 전문 구성원들의 수평적 업무 시스템과 함께, 관계사와 네트워크, 아티스트-팬 등 유닛이 긴밀하게 모여있는 집합체를 지칭하는 바이자, 조직구조-업무문화-기업방향성을 일컫는 바로서 의미를 띤다.

신규 사명에 따른 기업 미션은 ‘We believe in music’이다. 최근 레이블즈 아티스트 6팀의 캠페인영상 'what do you believe in?'에 이어진 신규미션은, ‘음악으로 감동을 전하고 선한 영향력을 나누며 삶의 변화를 만들어 간다’는 지향점을 표현한다.

방시혁 의장은 빅히트가 “기존의 공감대보다 훨씬 더 넓은 의미로 엔터테인먼트의 영역을 이해하고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라며 “현재의 사업을 아우르고 이를 연결, 확장할 수 있는 구조의 상징으로 새로운 사명의 필요성을 느꼈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같은 거시적 변화와 함께, 내부 조직구조는 △하이브 레이블 △하이브 솔루션 △하이브 플랫폼 등 세 축으로 나뉜다.

레이블즈는 기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빅히트 뮤직이라는 레이블로서 존속하는 바와 함께, 빌리프랩, 쏘스뮤직,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KOZ 엔터테인먼트, 하이브 레이블즈 재팬 등이 포함된다. 각 레이블들은 현재와 마찬가지로 독립성과 독창성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크리에이티브 활동에 주력한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솔루션 영역은 하이브 360, 하이브 IP, 하이브 에듀, 수퍼브, 하이브 솔루션즈 재팬, 하이브 T&D 재팬 등으로 구성, 레이블즈의 크리에이티브 IP를 바탕으로 한 공연 및 영상 콘텐츠, IP, 학습, 게임 등으로 2~3차 비즈니스를 창출한다.

플랫폼 영역의 위버스컴퍼니는 레이블즈와 솔루션 등 하이브 전 콘텐츠와 서비스를 아우르며 확장할 수 있는 코어역할을 담당한다.

이러한 빅히트의 새로운 사업구조는 각각의 역량을 최대한 펼치는 바와 함께, 지속적인 혁신과 확장을 이끄는 유기적 협력을 유도하는 바가 될 전망이다.

방시혁 의장은 “우리가 정의하는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은 ‘음악으로부터 비롯된, 무한한 상상력과 즐거움이 가득하며 일상의 행복과 편의를 높이는 모든 경험’”이라며 “모두에게 이러한 경험을 제공하고 플랫폼을 통해 세계와 연결해 긍정적으로 관계를 맺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빅히트는 신규사명 하이브와 함께 새롭게 구축된 용산 신사옥의 내부를 공개했다.

2019년 이후 공식석상에 첫 모습을 드러낸 민희진 CBO(Chief Brand Officer)가 소개한 신사옥은 새로운 시장과 패러다임을 창출하며 창조적인 일을 하는 지적 자산가를 뜻하는 ‘하이퍼 노마드(Hyper Nomad)’ 콘셉트 아래 정형화된 구조가 아닌 업무수요에 맞는 다양한 공간과 자연스러운 결집을 이끌어내는 구조다.

벽을 움직여 사무공간을 변형할 수 있는 모빌랙 구조와 자율좌석제 등 실용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지원하는 업무환경과 함께, 자유로운 커뮤니케이션 환경과 리프레시를 위해 △3개층 단위의 내부 계단 △외부 전망을 활용한 라운지 및 라이브러리, 피트니스 등 리프레시공간, 19층에 위치한 오디토리엄 ‘Forum’과 공중정원 ‘Comb’ 등 대단위 업무공간 및 휴식공간 등의 구조를 더해 유연한 사고와 커뮤니케이션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설계된 바가 이목을 끌었다.

민희진 CBO는 “좋은 공간 브랜딩은 태도를 만드는 것에 목적이 있다. 하이브의 신사옥 공간에서 더 독창적이고 효율적으로 일하는 문화가 자리잡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렇듯 빅히트는 새로운 사명 하이브를 내세우면서, 음악 본연의 단단함을 꾸준히 유지하면서, 팬경험을 더욱 폭넓게 제공하기 위한 다각적인 행보를 펼칠 것을 예고했다.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는 “하이브라는 새로운 사명, 공간, 조직 구조를 갖추고 또 다른 출발을 하지만, 언제나 그랬듯 우리가 하는 일의 본질은 달라지지 않는다”라며 “하이브 시대에도 변함 없이 음악의 힘을 믿고, 산업을 혁신하며, 선한 영향력을 나누고, 삶의 변화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빅히트는 오는 30일 주주총회 개최와 함께, 신규 사명 하이브를 비롯한 일련의 조직개편을 결의하는 등의 공식행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