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광석 우리은행장, 연임 후 첫 행보는 '현장경영'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지난 25일 연임 후 첫 행보로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 영업현장을 직접 방문해 직원을 격려했다. (사진=우리은행)
<권광석 우리은행장은 지난 25일 연임 후 첫 행보로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 영업현장을 직접 방문해 직원을 격려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행장 권광석)은 권광석 행장이 연임 후 첫 행보로 우리금융디지털타워 마이데이터 개발진과 경기도 오산 세교지구 영업현장을 방문해 직원을 격려하는 등 현장경영에 나섰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취임한 권 행장은 DLF와 라임사태를 비롯해 코로나19 여파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 속에서도 조직을 빠르게 안정시켰다는 평가를 받았다. 디지털과 채널 혁신을 주도하며 우리은행 변화를 이끌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해 경영목표를 '디지털 퍼스트, 디지털 이니셔티브(전사적 디지털 혁신, 디지털 금융시장 주도)'로 정했다. 신기술인 AI(인공지능), 블록체인, 클라우드,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 ABCD' 사업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지난 1월부터 영업점 간 협업체계인 VG(같이그룹) 제도를 시행해 영업점 간 공동영업 체계를 구축해 고객에게 전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