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레이튼, 세계 최대 NFT 장터 '오픈씨'와 맞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클레이튼, 세계 최대 NFT 장터 '오픈씨'와 맞손

그라운드X(대표 한재선)는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이 세계 최대 글로벌 NFT 마켓플레이스 '오픈씨'와 기술적 통합을 완료했다고 29일 밝혔다. 상반기 내 클레이튼 기반 대체불가토큰(NFT) 거래를 지원한다.

오픈씨는 P2P 방식으로 간편하게 NFT를 거래할 수 있는 마켓플레이스다. 게임 아이템 및 디지털 아트 등 약 2000만개 NFT가 거래되고 있다. 암호화폐 데이터 분석 사이트 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3월 NFT 거래량이 1억 달러를 돌파하며, 월간 거래량 기준 역대 최고 수치를 경신했다.

오픈씨와 클레이튼이 통합됨에 따라 클레이튼 기반으로 발행된 NFT는 오픈씨에서 조회 및 거래가 가능하게 된다. 클레이튼에서 창작되고 발행된 디지털 아트, 수집품, 게임 아이템 등이 오픈씨를 통해 글로벌 사용자들과 만날 수 있는 장이 열린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오픈씨와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클레이튼 기반 NFT가 쉽게 거래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창작자들이 클레이튼 위에서 수수료에 대한 고민없이 NFT를 발행하고 글로벌 시장을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데핀 핀저 오픈씨 최고경영자(CEO)는 “오픈씨에 아시아를 대표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클레이튼기반으로 발행되는 다양한 디지털 자산이 오픈씨의 많은 글로벌 유저를 사로잡을 수 있도록 많은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