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수출 16.6% 증가…역대 3월 중 최대 기록

우리나라 역대 월별 수출액(단위: 억 달러)<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우리나라 역대 월별 수출액(단위: 억 달러)<자료 산업통상자원부>>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韓 3월 수출액 추이지난달 우리나라 수출이 코로나19에도 5개월 연속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기계·석유제품·섬유 등 중간재 품목이 큰 폭으로 도약하며 역대 3월 중 가장 많은 수출액을 기록했다. 또 15개 수출 품목 중 14개 품목 수출액이 상승하는 등 수출이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3월 수출입동향'을 발표하고 지난달 수출이 538억3000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16.6% 상승했다고 밝혔다. 수입도 496억5000만달러로 작년과 비교해 18.8% 늘었고, 무역수지는 41억7000만달러로 1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달 수출도 지난해 대비 상승하면서 3년 만에 5개월 연속으로 증가했다. 수출 증가율은(16.6%) 2년 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도 3년 만에 6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액은 올해 처음 500억달러를 돌파, 역대 3월 수출액 중 1위를 기록했다. 일평균 수출액도 역대 3월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역대 월 수출액 중에서도 3위를 기록하는 등 수출이 가파르게 상승했다.

대부분 품목 수출이 증가한 가운데 일반기계·석유제품·섬유 등 중간재 품목이 상승 국면을 주도했다.

석유제품은 국제유가 회복으로 2년 3개월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고, 석유화학은 역대 최고 월 수출액(47억5000만달러)을 기록했다. 기계·섬유는 3개월 만에 증가, 철강은 29개월 만에 두 자리 수로 수출액이 증가했다. 특히 수출 2위 품목인 일반기계 3월 수출액(47억5000만달러)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기록하면서 수출을 견인했다.

수출 15대 품목 중 14개 이상 품목이 증가했다. 이는 9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품목별 상승률은 선박(63.9%), 석유화학(48.5%), 바이오헬스(43.6%) 이차전지(25.3%), 석유제품(18.3%), 가전(18.0%), 자동차(15.3%), 철강(12.8%) 순으로 나타났다.

14개 중 10개는 3개월 이상 연속 증가하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구체적으로는 바이오헬스(19개월), 반도체·가전(9개월), 이차전지(7개월), 선박·무선통신기기·차부품(5개월), 자동차·석유화학·철강(3개월) 순이다.

지역별로도 중국(26.0%), 미국(9.2%), 유럽연합(EU·36.6%), 아세안(10.8%) 등 4대 시장으로 수출이 모두 상승했다. 특히 EU는 역대 첫 번째, 미국은 역대 두 번째로 수출액이 많았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이번 달 상승세에는 시스템 반도체와 전기차, 바이오헬스 등 새 품목 고성장과 더불어, 석유제품 등 부진품목 회복에 따른 기존 주력 품목 균형 성장이 있었다”면서 “관련 부처와 민간이 합심해 물류차질, 부품수급 등 '리스크'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수출 기업 관련 애로사항 해소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자료: 산업통상자원부

지난달 수출 16.6% 증가…역대 3월 중 최대 기록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