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 개방·제공…'공공데이터 개방 2.0 추진전략' 본격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부가 수요자 맞춤형 데이터 개방과 제공을 위한 '공공데이터 개방 2.0 추진전략'을 본격화한다.

행정안전부는 관련부처와 공동으로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공동위원장 조성준 서울대 교수)를 개최하고 공공데이터 개방 2.0 추진전략 등 6개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1일 밝혔다.

정부는 공공데이터 시장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공공데이터 개방 2.0으로 패러다임 전환을 추진한다.

우선, 수요자 중심으로 질 좋은 데이터를 개방한다. 지금까지 공공은 보유한 데이터 중 개방 가능한 데이터를 개방했다. 앞으로는 국민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를 우선 개방한다.

공공데이터 생성 전부터 데이터 표준 등을 반영하는 '예방적 품질관리' 제도를 도입한다. 데이터 구축 시 적용해야 하는 필수요건(데이터 표준·구조·관리체계 등)을 구축계획 단계부터 검토·점검한다.

다양한 형태 공공데이터를 편리한 방식으로 제공한다. 기존 정형데이터 위주 개방에서 비정형 등 다양한 데이터를 파일 형태의 단순개방 외에 오픈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환경(API) 등 여러 방식으로 개방한다. 이미지, 영상, 텍스트, 사물인터넷(IoT) 등 비정형데이터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

개인정보 등 사유로 개방하지 못했던 국세·보건의료 등의 데이터는 진위확인과 마이데이터 등 방법을 활용해 제공한다. 채용공고·결정문 등 대국민 공개문서는 데이터 친화적으로 개방을 추진한다. 4월 초 전략위 누리집에 게시될 이번 회의안건 자료도 ODF(open document format) 형식으로 게재한다.

민관협력을 통해 공공데이터 활용을 강화한다. 민간이 참여하는 공공데이터 생산·활용 방법론을 도입한다. 시민개발자와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협업을 확대하고 국민이 참여하는 크라우드소싱 방식으로 데이터를 수집·생성한다.

공공데이터를 쉽게 접하고 활용하도록 '공공데이터 큐레이팅(curating) 서비스'를 추진한다. 공공데이터 구축·가공이 필요한 공공기관과 전문기업을 연결하는 등 데이터기업 육성지원도 강화한다.

국내 자율주행산업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드론영상이 결합된 정밀도로지도, 위험상황시 운전자의 행동·신체상태 데이터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와 차량·교통신호·도로에서 취득한 IoT 센서 데이터도 개방한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수요자가 원하는 여러 형태 공공데이터를 다양한 방식으로 제공해 디지털 뉴딜을 견인하겠다”면서 “민간과 힘을 합쳐 사회문제 해결에 보탬이 되도록 공공데이터 개방 2.0으로 한 단계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