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 태양광 발전시설 도입..."탄소 저감 효과"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태양광 발전으로 반도체 공장에 활용되는 전력을 확보해 화제다. 탄소저감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1일 삼성전자는 기흥·화성·평택·온양 등 4개 반도체 사업장 내 주차장에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했다고 밝혔다.

각 사업장에서 만들어내는 태양광 총 발전량은 연간 약 2847㎿h다. 4인 가구의 월 평균 소비 전력을 350㎾h로 가정하면, 1년 간 총 678가구가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태양광 발전 시설 면적은 총 2만7660㎡로 축구장 면적의 약 4배 크기다.

태양광 발전으로 생산한 전력은 사무실 조명과 전열, 공조 시설부터 사내 전기차 충전소, 버스 승강장 전광판 등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일조량 확보를 위해 각 사업장 주차장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설치했다. 태양광 패널이 주차장의 차양막 역할을 해서 눈·비 등으로부터 차량을 보호하고, 차량 내부 온도 상승을 막아주기도 한다.

삼성전자는 화성과 평택캠퍼스 일부 건물에 지열 발전 시설도 운영하고 있다. 토양이 보유한 열로 여름에는 저온으로, 겨울에는 고온으로 조절해 냉·난방에 이용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019년 미국, 중국 등 DS부문 해외 사업장의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전환했다”며 “탄소저감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