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가상현실(VR)공간 원탁에 앉아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 바로 앞에 있는 것처럼 질문하고 대화한다. 어느 순간 공간이 '토토토톡' 불멍소리가 잔잔하게 들리는 캠핑장으로 변한다. 자연스럽게 더 가벼운 마음으로 대화를 이어나간다.

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6일 진행된 페이스북 코리아 기자 간담회 모습이다. 페이스북이 VR 기기 '오큘러스 퀘스트2' 어플리케이션(앱) '스페이셜'을 활용해 마련했다. 페이스북이 국내에서 VR 공간을 이용해 언론행사를 진행한 것은 처음이다.

스페이셜은 가상 공간 내부에서 함께 프로젝트를 하고 일할 수 있게 해주는 도구다. 가상공간에서 표현된 정기현 페이스북 코리아 대표의 얼굴은 실제와 다름없었다. 증명사진처럼 얼굴만 덩그렇게 표현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얼굴을 인공지능 (AI)기술로 스캔해 3차원 아바타를 만들었기 때문이다.

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프리젠테이션 회의는 생각보다 현실감과 몰입도가 높았다. 아바타가 가만히 있지 않고 실제 이용자가 움직이는 대로 손을 움직이고 감정표현을 했다. 심지어 눈동자가 움직이는 것도 보인다. 일하는 도구로 만들어진 스페이셜답게 글자 가독성이 뛰어났다. 녹음, 녹화, 스크린샷, 필기 등도 가능했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처럼 허공에 이미지를 불러와 보여줄 수도 있다.

정 대표는 가상현실, 증강현실(AR)이 일하는 방식을 바꿀 것으로 예측했다.

페이스북은 재택근무가 해제된 지사에서도 재택근무를 이어나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는 “모여서만 근무할 필요가 없다는 새로운 시대요구에 당면했다”며 “제도적, 환경적, 문화 인식적으로 변화하면 가상현실에서 일하는 게 보편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페이스북은 VR, AR 기술이 업무와 삶을 바꿀 것으로 보고 연구를 지속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 '스마트 글래스'를 출시한다. 일반 안경보다 조금 두꺼운 형태다. VR, AR를 지원한다. VR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 보다 가볍고 간편하다. 가상 스크린, 키보드를 이용한 타이핑 기술과 인이어 모니터 기반 기술 등을 확보했다.

페이스북은 손목 기반 근전도 검사법(EMG)을 개발하고 있다. EMG는 말초신경과 근육 상태를 알기 위해 근육의 전기적 활성 상태를 검사하는 방법이다. 근육 세포에서 발생하는 전위(전기장 내 단위전하가 갖는 위지에너지)를 감지, 이를 행동으로 바꾸는 것이다. 손목을 통한 신호가 매우 명확하기 때문에 EMG로 1밀리미터의 손가락 움직임까지 감지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손가락을 움직이려는 의도까지 감지하는 걸 목표로 한다. 다음 세대의 컴퓨팅 플랫폼이 되고자 한다.

페이스북, 첫 가상공간 간담회 개최..."VR가 일하는 방식 바꿀 것"

VR의 일상화는 기업 인재 확보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재는 근무지를 중심으로 인재풀을 형성해야 한다. 하가상현실로 공간제약이 사라지면 인재풀이 무제한으로 넓어져 더 많은 인재를 뽑고 활용할 수 있다.

실제 실리콘밸리에는 이런 동향이 나타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의 높은 물가와 교통지옥을 피하고자 일과 협업은 가상공간에서 하고 실 거주지는 실리콘밸리에서 먼 곳에 두는 것이다.

뉴욕에서 행사에 참가한 이진하 스페이셜 CTO는 “블랙베리, 옴니아, 아이폰으로 이어진 스마트폰과 같이 공통된 패턴이 나오고 있다”며 “VR 안에서 얻을 가치는 커지고 있어 실제 회의실 마련보다 아바타 미팅이 편한 것이 상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