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도 잘해요"...美 화성탐사 드론, 혹한의 밤 견뎠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950억 원 투입...무게 1.8kg 소형 헬리콥터
남은 과제는 첫 비행...4월 11일 유력

완전히 분리된 드론 인제뉴어티. 화성 지표면을 밟았다. 사진=NASA/JPL-Caltech
<완전히 분리된 드론 인제뉴어티. 화성 지표면을 밟았다. 사진=NASA/JPL-Caltech>

나사 드론 '인제뉴어티' 홀로서기가 시작됐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인제뉴어티는 로버 퍼서비어런스로부터 완전히 분리돼 영하 90도까지 떨어지는 혹독한 화성의 밤을 견뎌냈다.
 
인제뉴어티는 지금부터 혼자 살아남아야 한다. 로버는 분리 작업을 마친 뒤 드론이 자체 태양 전지판을 이용해 충전할 수 있도록 충분한 거리를 두고 떨어졌다.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한 인제뉴어티. 사진=NASA/JPL-Caltech
<로버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한 인제뉴어티. 사진=NASA/JPL-Caltech>

드론이 혹한의 밤을 견뎌줄지는 인제뉴어티 프로젝트 팀의 가장 큰 걱정거리였다. 기온이 너무 낮아지면 인제뉴어티 동체와 배터리 등 전자 장치에 이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나사는 이번 생존이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했다. 인제뉴어티는 단열재와 충분한 배터리 전력으로 온도를 유지하는데 성공했다.
 
미미 아웅 인제뉴어티 프로젝트 매니저는 "첫 번째 비행 테스트를 위한 준비를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네다리를 모두 내리고 로버에 매달려 있는 인제뉴어티. 사진=NASA/JPL-Caltech
<네다리를 모두 내리고 로버에 매달려 있는 인제뉴어티. 사진=NASA/JPL-Caltech>

8500만달러(약 950억원)가 투입된 인제뉴어티(Ingenuity)는 소형 헬리콥터로, 지구가 아닌 행성에서 최초의 동력 비행을 시도할 '기술 집합체'다.
 
첫 비행 시도는 오는 11일이 유력하다. 인제뉴어티에겐 화성에서 날기 전 해야 할 일이 아직 남아있다. 먼저 비행 전까지 자율적으로 온도를 유지하며 살아남아야 한다. 첫날은 성공했으니 조금 더 버티면 된다. 나사는 비행 전까지 드론의 일일 전력 소비량과 충전 속도를 확인한다.

지난 2월 18일 화성에 도착한 로버 퍼서비어런스. 사진=NASA/JPL-Caltech
<지난 2월 18일 화성에 도착한 로버 퍼서비어런스. 사진=NASA/JPL-Caltech>

다음으로 회전 날개 잠금을 해제하고 처음으로 날개를 회전시킨다. 비행에 필요한 속도보다는 낮은 속도다. 마지막으로 지표면에서 비행 시 필요한 속도(목표 2,400rpm)까지 날개를 회전시키며 첫 이륙을 시도한다. 로버 퍼서비어런스는 정해진 위치에서 모든 것을 관찰할 예정이다.

인제뉴어티 비행 상상도. 사진=NASA
<인제뉴어티 비행 상상도. 사진=NASA>

첫 비행에서는 단순 동작을 수행한다. 3m 상공에서 30초간 비행 후 착륙이 목표다. 지구와 화성 간 거리로 인해 JPL은 실시간으로 인제뉴어티를 조종할 수 없다. 비행 전 명령이 전송되고 드론은 스스로 이륙·비행·착륙한다. 관제소는 비행이 완전히 종료될 때까지 성공 결과를 알 수 없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