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에너지 사용량↓ 안전·보건↑”...ESG 경영 박차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에너지 사용량↓ 안전·보건↑”...ESG 경영 박차

LG유플러스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 일환으로 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안전·보건 체제 확립에 박차를 가한다.

LG유플러스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원격으로 에너지원을 점검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확인이 어려웠던 에너지 누수 여부를 확인, 에너지 사용량 절감을 통해 ESG 경영 한 축인 '환경' 부문을 개선하기 위한 목적이다.

LG유플러스는 연내 100여개 국사에 에너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하고, 내년부터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국사로 확대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국사당 약 5% 에너지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LG유플러스 ”에너지 사용량↓ 안전·보건↑”...ESG 경영 박차

에너지 절감을 위해 통신국사 내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도 확대한다. 외부의 찬 공기를 국사로 유입하는 외기냉방 시스템을 활용하면, 장치 1대당 연간 약 2만kWH 전력을 아낄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설치가 가능한 통신국사를 추가로 발굴하고, 신축국사에는 구축을 의무화하는 방식으로 외기냉방 시스템 도입을 늘릴 계획이다.

전력 사용량이 많은 네트워크 장비의 전력 효율화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통신 사용자의 네트워크 접속 요청이 적은 특정 시간·시기에 5G·LTE 장비 전력 사용량을 줄이는 '에너지 세이빙모드'를 확대·적용할 방침이다.

올해는 경기장이나 쇼핑몰, 등산로 등에 구축된 통신 장비에 세이빙모드를 적용, 전력 사용량 및 비용 절감을 추진한다.


아울러 사옥 및 IDC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재가동해 전력 사용을 줄이는 방안도 실행한다. LG유플러스는 연간 4500만kWH 상당 전력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LG유플러스는 ESG 경영을 담보하기 위해 전담 안전·보건 관리조직의 구성과 역할을 확정했다.

안전·보건 관리조직은 최고인사책임자(CHO)가 총괄로 △네트워크 △기업 △고객서비스/품질혁신센터 △기타부문(기술/영업부문) 등 4개 조직으로 구성됐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안전·보건·환경 경영에 관한 사항 개선 및 사고·오염 예방 활동을 최우선 가치로 인식하고 주기적인 이행상태 점검을 통해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