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온리원오브, 'K팝 파격신성, 본능의 파격을 말하다' (Instinct Part.1 간담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팝신의 파격매력을 상징하는 신성 온리원오브가 본능적인 '퓨어섹시' 감각으로 돌아왔다.

8일 에잇디엔터테인먼트 공식 유튜브채널에서는 온리원오브 새 앨범 Instinct Part.1(인스팅트 파트1) 온라인 간담회가 개최됐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간담회는 리더 러브의 사회와 함께, △타이틀곡 'libidO(리비도)' 뮤비상영 △기자 Q&A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미소년들의 본능·충동' 온리원오브 새 앨범 Instinct Part.1

온리원오브 새 앨범 Instinct Part.1는 지난해 8월 '얼음과 불의 노래'를 앞세운 'Produced by [  ] Part 2' 이후 8개월만의 컴백작이다.

이번 앨범은 발매 전 티징콘텐츠를 통해 파격적인 미소년 컬러의 '퓨어섹시'를 예고해온 바와 마찬가지로, '본능'이라는 과감한 테마와 함께 K팝의 틀을 깬 온리원오브의 파격적인 음악색깔을 거듭 보여줄 것을 예고하는 작품이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트랙은 타이틀곡 'libidO(리비도)'를 비롯해, △꼼데가르송을 입은 소년 △느낄 수 없다면 만지면 돼 △instinct △고난주간 △byredO △tear Of gOd △너라고 불렀지만 사실은 나 등 총 7곡으로 구성된다.

규빈은 "공백기가 길었던만큼 좀 더 완성도 있는 모습으로 찾아뵙기 위해 곡작업, 안무, 비주얼 등 노력했다. K팝 특유의 질감을 벗어나 실험적인 사운드를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했는데, 그 첫 작품이 이번 Instinct Part.1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규빈은 "많은 예술가들이 표현해왔지만, 아이돌그룹에서 꺼내기에는 금기에 가까운 주제인 리비도, 본능 등 원초적인 인간의 모습을 표현하는 작품으로서, K팝의 고정관념을 깨는 저희의 새로운 시도들을 비춘다"라고 말했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음악·콘셉트의 파격으로 그린 세련된 퓨어섹시' 온리원오브 새 타이틀곡 libidO

타이틀곡 'libidO'는 멤버 규빈과 나인이 작업참여한 작품이다. 힙합과 EDM을 결합한 비트와 함께 R&B감각을 살린 멜로디를 배경으로 부드러움과 힘이 동시에 느껴지는 분위기로 펼쳐진다.

뮤비로 본 온리원오브 'libidO'는 미소년 컬러와 세련된 섹시미가 강조된 매력적인 독립영화를 눈과 귀로 보는 듯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상반신 누드가 거듭 이어지는 파격적인 장면포인트와 함께, 끈을 활용한 오프닝 안무부터 섬세하게 펼쳐지는 안무동작들의 연속이 격한 부분없이 담백하게 흐르는 영상은 독특한 느낌으로 전개되는 음악과 맞물려 세련된 '퓨어섹시'의 모습을 직접적으로 비추는 듯 했다.

여기에 두터운 베이스감각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리드미컬 분위기의 후렴은 곡 전반이 지닌 섬세한 매력에서 타이틀곡명 'libidO'가 제시하는 내재된 본능과 충동의 힘을 표현하는 바로서 여겨졌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유정과 규빈은 "타이틀곡 'libidO(리비도)'는 현실에서는 꺼내기 어렵지만 감출수록 커지는 본능과 충동적 심리를 표현한 곡"이라며 "EDM사운드와 힙합을 결합한 비트와 R&B 스타일의 멜로디를 더하면서 기존의 K팝색깔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밀과 러브는 "첫 촬영했던 비맞으면서 만찬을 즐기는 장면은 최초 제주도의 바람을 느끼는 장면을 구상했던 바를 기상상황에 맞게 즉석에서 바꾼 것으로, 생각보다 '퓨어섹시' 콘셉트에 잘 맞게 나온 것같다 좋았다"라고 말했다.

◇온리원오브 "새 앨범 Instinct Part.1 속 도전과 실험 알아주셨으면"

타이틀곡 'libidO' 뮤비와 멤버 인터뷰를 통해 접한 온리원오브 새 앨범 Instinct Part.1는 데뷔 이래로 꾸준히 자신들만의 음악세계를 일궈온 온리원오브가 '본능'이라는 키워드를 자신들만의 파격세련매력으로 정의한 작품인 듯 느껴졌다.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에잇디엔터테인먼트 제공>

규빈은 "콘셉트 자체는 물론 음악적으로도 기존 K팝의 질감을 많이 깨려고 했다. 전작을 통해 그레이/그루비룸 등 히트 프로듀서님들과 함께 하면서 많은 영감을 얻었고, 이번에 자신감있게 나섰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나인은 "보통 거칠고 강한 남성적 섹시를 내세운다면 온리원오브는 섬세하고 보호본능을 자극할만한 퓨어섹시를 내세우고 있다. 앨범을 들으시는 분들이 저희의 도전과 실험을 알아주시는 것만으로도 이번 활동의 큰 성과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온리원오브는 금일 오후 6시 새 앨범 Instinct Part.1를 발표, 같은 시각 방송될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타이틀곡 'libidO' 활동을 시작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