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수산그룹과 온실가스 감축 사업 모델 발굴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에너지공단은 8일 서울 수산아이앤티 사옥에서 수산그룹과 온실가스 감축 및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과 이홍구 수산그룹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 했다. [자료: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과 이홍구 수산그룹 대표가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 했다. [자료:한국에너지공단]>

협약을 통해 사업성이 낮은 소규모 온실가스 감축량을 모아 묶음사업이나 프로그램 감축사업으로 경제성을 높여 사업화 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와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중소사업장 온실가스 감축 활동을 지원하는 새로운 사업모델 발굴에 협력한다.

수산인더스트리·수산이앤에스 등 수산그룹 8개사는 발전소 시공·운영,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포함해 에너지 관련 계측기, 센서, 소재부품 등을 제조한다. 또 소프트웨어 개발 등 ICT 분야 역량도 갖췄다.

에너지공단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활성화를 위한 협력채널 구축 등 민간부문과 협력을 확대한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에너지공단은 민간과 함께 탄소중립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