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리보는 WIS 2021]〈상〉언택트 시대 리딩할 혁신기술 한자리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LG·SKT·KT 등 300여 기업 참여
21~23일 코엑스서 혁신 기술·상품 전시
글로벌 ICT 전망 콘퍼런스 등 행사 눈길
'비대면 수출상담회' 기업 해외 진출 지원

[미리보는 WIS 2021]〈상〉언택트 시대 리딩할 혁신기술 한자리에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21'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린다. WIS 2021은 오는 21~23일 사흘 동안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는 국내외 대표 기업의 혁신 기술·상품 전시회를 비롯해 다양한 콘퍼런스와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관람객에게는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클라우드 등 ICT 융합서비스 체험 기회, 기업에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한다.

2019년 개최된 WIS 2019
<2019년 개최된 WIS 20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WIS 2021은 '뉴노멀 시대를 당신의 것으로!' 주제로 열린다.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산업 트렌드로 떠오른 언택트 기술이 가져올 미래 생활의 변화와 산업 혁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자리다.

WIS 2021에는 SK텔레콤, KT, 삼성전자, LG전자, 현대자동차, 화웨이, NHN 등 국내외 300여개 기업이 언택트 시대에 대비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주요 전시 아이템은 5G, AI, IoT, 전기자동차, 소프트웨어(SW), 빅데이터, 클라우드, 디지털콘텐츠, 로봇, 드론 등이다. SK텔레콤과 KT의 혁신 5G 서비스를 비롯해 현대자동차의 최신 전기차 '아이오닉5', 삼성전자와 LG전자의 AI를 접목한 혁신 디지털 제품이 시선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국가과제로 추진하는 '디지털뉴딜' 산업과 관련, 중소기업의 준비 현황을 조망할 대규모 전시관도 마련됐다. AI·IoT를 포함해 데이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헬스케어, K-사이버 방역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소기업들이 실력을 뽐낼 예정이다.

다양한 행사도 마련됐다. 과기정통부가 WIS 2021 현장에서 동시에 개최하는 '2021 ICT 기술사업화 페스티벌'은 정부 지원을 받은 공공연구기관과 대학이 주요 기술을 전시, 중소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허브 역할이 기대된다.

부대행사로 열리는 'WIS 2021 글로벌 ICT 전망 콘퍼런스'에는 커트 호프 전 구글 안드로이드카 디렉터의 영상 강연을 시작으로 KT, 화웨이, 퀄컴, 투이컨설팅, 삼정컨설팅, 마크애니 등 기업들의 전문가 강연을 통해 언택트 시대에 전개될 글로벌 산업 트렌드를 조망한다.

이외에도 WIS 2021 참가 기업 가운데 주목을 가장 크게 끈 제품과 기술을 선정하는 'WIS 2021 혁신상'을 비롯해 'WIS 신제품&신기술 발표회'를 통한 신기술 어필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에는 '마케팅 트렌드 세미나'를 통해 중소기업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하는 행사도 마련됐다.

글로벌 전시회를 표방하는 WIS 2021은 '글로벌 바이어 비대면 영상 수출상담회'를 마련,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에 해외 진출의 기회를 제공한다. 권역별 주요 ICT 바이어와 국내기업 간 사전매칭을 통한 일대일 영상 수출 상담을 제공한다. WIS 2019에서는 8714만달러(약 1000억원)에 해당하는 390건의 비즈니스 상담이 성사, 1754만달러 규모의 계약을 이끈 것으로 추정된다.

WIS 2021은 코로나19를 고려해 참가 기업과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쾌적하고 안전한 입장관리 시스템 등 정부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된다.

2019년 WIS 2019 행사 현장에 몰린 관중
<2019년 WIS 2019 행사 현장에 몰린 관중>


〈표〉월드IT쇼 2021 개요

[미리보는 WIS 2021]〈상〉언택트 시대 리딩할 혁신기술 한자리에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