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업계 최고 성능 '0402' MLCC 개발…"日 무라타 넘는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용량 1마이크로패럿(㎌)·정격전압 6.3V 구현
초소형·고성능·고신뢰성 요구에 선제 대응
5G·비대면·자동차 전장화 수요 적극 공략

삼성전기가 업계 최고 성능을 갖춘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개발에 성공했다.

삼성전기는 0402 크기(가로 0.4㎜, 세로 0.2㎜)에 용량은 1마이크로패럿(㎌), 정격전압 6.3볼트(V)를 지원하는 MLCC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0402 MLCC.(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가 개발한 0402 MLCC.(사진=삼성전기)>
머리카락에 비견될 정도로 작다.(사진=삼성전기)
<머리카락에 비견될 정도로 작다.(사진=삼성전기)>

MLCC는 전자 회로에 전류가 안정적으로 흐르게 하는 부품으로 '전자산업의 쌀'로 불릴 만큼 전자제품에 필수로 쓰인다.

반도체 등 주요 부품에 전류를 공급하는 역할을 해 전기용량과 정격전압이 중요하다. 또 스마트폰 한 대에 800~1000여개에 이르는 MLCC가 탑재되기 때문에 IT용 MLCC는 크기가 작을수록 경쟁력을 높이 평가 받는다.

삼성전기가 개발한 이번 MLCC는 0402 제품 중에서 업계 최대 용량과 최대 정격전압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MLCC 시장 1위 일본 무라타가 출시한 제품은 크기, 용량이 삼성전기와 같지만 정격전압은 4V로 낮다.

정격전압은 높은 전압을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뜻해, 정격전압이 크다는 건 보다 다양한 IT 제품에 적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손가락 위에 올려 놓은 0402 MLCC.(사진=삼성전기)
<손가락 위에 올려 놓은 0402 MLCC.(사진=삼성전기)>

삼성전기는 MLCC 시장에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재료, 공정, 설비 등 각 부문 전문가들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초소형이면서 최고 용량 및 최고 전압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소재부터 제조, 분석 등 전 부문 신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그 결과 초박막 유전체를 구현하는 나노 미립 파우더 가공 기술을 확보했고 제조과정에 반도체 공정 분석 기법을 도입해 신뢰성을 향상시켰다고 삼성전기는 설명했다.

삼성전기는 이번 제품 개발을 발판으로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김두영 삼성전기 부사장(컴포넌트사업부장)은 “업계 최초로 초소형·최고용량·고정격전압을 구현하는데 성공했다”며 “5G 이동통신 상용화와 비대면으로 인한 전자기기 수요 증가, 자동차의 전장화로 급증하고 있는 초소형·고성능·고신뢰성 MLCC 요구에 선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기는 세계 MLCC 시장에서 23%를 점유하고 있다. 무라타에 이은 글로벌 2위 업체다. MLCC는 삼성전기의 핵심 사업이다. MLCC, 칩인덕터, 칩저항 등을 만드는 컴포넌트 사업 비중이 지난해 회사 전체 매출(약 8조2000억원)의 44%를 차지했다.


0402 MLCC를 쌓아놓은 모습.(사진=삼성전기)
<0402 MLCC를 쌓아놓은 모습.(사진=삼성전기)>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