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신선식품·배송 강화

홈플러스 신선식품 매장
<홈플러스 신선식품 매장>

홈플러스가 최저가 경쟁 대신 품질 경영을 선언했다. 고객 혜택 실효성 측면에서 최저가 비교가 무의미하다는 판단이다. 가격이 아닌 품질에 집중 투자해 차별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홈플러스는 가격 중심이던 유통 경쟁 흐름을 품질로 바꾸기 위해 신선식품과 라스트마일 배송에 집중한다고 20일 밝혔다.

홈플러스가 최근 일주일간 경쟁사 최저가 보상제 품목과 자사 상품을 비교한 내부 조사에 따르면 일부 생필품 카테고리의 가격차는 100원 미만에 불과했다. 전체 품목의 42%는 가격이 동일하거나 오히려 홈플러스가 더 저렴했다.

홈플러스는 신선 품질 보장제인 '신선 A/S'에 승부수를 띄운다. 신선식품을 앞세워 고객을 록인해 경쟁력 격차를 벌리고, 장기적인 성장 발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2018년 3월 '신선 A/S' 시행 이후 월평균 반품률은 0.01%에 불과하다. 산지를 관리하는 테크니컬 매니저, 현장 교육 전문조직, 신선식품의 안전과 콜드체인 운송 전반을 통제하는 상품안전센터, 점포 농·수·축산 전문직원, 매장 직원의 신선 관리, 국내 유일의 온라인 배송차량 3실 시스템 등을 통해 관리한 덕분이다.

전국 당일배송도 대폭 강화한다. 홈플러스는 당일 배송률을 83.3% 이상으로 끌어올린다. 물류 기능을 장착한 홈플러스가 전국 각지에서 물류기지 역할을 함으로써 전체 인구의 83.3%가 홈플러스 '당일 배송권'을 누린다. 배송 반경 평균 6km 내 거주하는 셈이 된다.

홈플러스는 일배송 건수를 12만건 이상으로 키우고, 3년 내 온라인 전용 피커를 4000명(현재 1900명), 배송차량은 3200대(현재 1400대)로 늘려 전국 어디서든 고객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가장 빠르고 신선하게 당일배송하는 데 박차를 가한다.

고객은 123개 홈플러스 대형마트, 253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등 총 376개 점포 '마트직송'을 통해 온라인에서 오후 3시 이전 구매 시 원하는 상품을 당일배송 받을 수 있고, 홈플러스익스프레스 온라인 상품은 1시간 내 즉시배송 받을 수 있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 전무는 “독보적인 신선 운영 노하우와 최적화된 시스템으로 장기적 관점의 똑똑한 투자를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