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올해 골프용품 구매자 중 절반은 신규 고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SG랜더스 골프
<SSG랜더스 골프>

이마트가 골프용품 구매 고객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2030대 유입이 늘며 골프 시장 규모 전체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매 고객의 절반은 올해 골프용품을 처음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마트는 올해(1월1일~4월15일) 골프용품 구매 고객 중 49.5%가 지난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한 번도 이마트에서 골프용품을 구매한 적 없는 신규 고객이었다고 21일 밝혔다.

그 중에서도 2030대 골프용품 구매 고객의 경우, 최근 2년간 구매가 없던 신규고객 비중이 61.9%에 달할 정도로 높은 신규 유입률을 보였다.

같은 기간 2030대 고객의 골프용품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67.7% 신장했다. 이마트 전체 골프용품 매출 역시 60% 증가했다. 젊은 층 사이에서 골프에 대한 관심도가 늘며, 골프 시장 전체가 커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이에 이마트는 오는 22일부터 내달 9일까지 연중 최대 할인 프로모션을 앞세운 '봄 골프대전' 행사를 진행한다.


우선 이마트·SSG닷컴에서 골프클럽과 골프용품을 행사카드로 구매 시 금액대별 최대 20만원 상품권·SSG머니를 제공한다. 행사 기간 동안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 내 입점한 38개 골프샵에서 행사카드로 구매시 금액별 신세계 상품권을 증정한다.

SSG닷컴에서 판매하는 골프용품 중 이마트 점포를 통해 배송되는 쓱배송·택배 상품에도 같은 금액의 SSG머니 페이백 프로모션이 적용된다.

신세계그룹 야구단인 SSG랜더스와 연계한 이색 행사도 함께 진행한다. 이마트 오프라인 골프샵에서 1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야구단 SSG랜더스 디자인을 적용한 한정판 골프공·볼마커 세트를 선착순 1000명에게 제공한다.

김수인 이마트 골프용품 바이어는 “중장년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골프가 최근 2030 젊은 층 사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앞으로도 골프에 입문하는 초보자나 젊은 고객들을 위해 트렌디한 상품들을 부담 없는 가격에 구매할 수 있도록 다양한 할인 행사를 기획하겠다”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