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S 2021] 코로나19 극복 '디지털 뉴딜 미래'를 확인하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ICT 기업·기관 300곳 총출동
자율차·메타버스 등 기술 공개
이통사, 5G·AI 기반 혁신 알려
삼성·LG, TV·가전 초격차 과시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월드IT쇼(WIS) 2021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SKT 부스에서 주요 인사들이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인공지능(AI) 반도체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원모 전자신문사 회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인 월드IT쇼(WIS) 2021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SKT 부스에서 주요 인사들이 데이터센터에 들어가는 인공지능(AI) 반도체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오른쪽부터 구원모 전자신문사 회장, 구현모 KT 대표이사,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박정호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장.>
WIS 2021 개막식
<WIS 2021 개막식>

자율주행자동차, 메타버스(가상·실제의 혼합세계), 고선명 디스플레이 TV 등 미래를 체험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 대향연이 펼쳐졌다. 뉴노멀 시대 미래 생활 변화와 산업 혁신 전망은 물론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가성장 전략인 디지털 뉴딜 성공 가능성을 확인하기에 부족함이 없을 정도다.

코로나19 사태로 2년 만에 열린 대한민국 최대 ICT 전시회 '월드IT쇼(WIS) 2021'는 대한민국 디지털 뉴딜 현재와 미래를 조망하고, 디지털 대전환의 청사진을 제시하기에 충분했다.

이 뿐만 아니라 중국 화웨이가 역대 처음으로 WIS에 참가, 'WIS 2021'은 명실상부한 글로벌 ICT 전시회로서 위상도 확고히 했다.

정부와 민간은 'WIS 2021' 현장에서 1000억원 규모 디지털 뉴딜 펀드를 조성, 디지털 뉴딜 투자를 확대하고 ICT 우수 기업을 발굴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선도 국가로 나아가기로 결의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전자신문사, 한국무역협회, 한국경제신문, 코엑스, 케이훼어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가 주관하는 'WIS 2021'이 2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막을 올렸다.

'뉴노멀 시대를 당신의 것으로!'라는 WIS 2021 주제에 걸맞게 뉴노멀 시대에 최적화된, 그리고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 될 기술과 서비스가 대거 등장했다.

정부가 첨단 ICT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디지털 뉴딜'을 국가 과제로 추진하는 가운데 기업은 물론 관계기관은 디지털 뉴딜의 총아가 될 미래 혁신 상품과 서비스로 화답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월드IT쇼 2021은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이를 극복하고 경제 대도약에 기여하기 위해 열렸다”면서 “코로나19로 촉발된 비대면 경제의 미래상을 보여 주고 국내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WIS 2021'에는 5세대(5G) 이동통신, AI, 빅데이터,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커넥티드카 등 미래 혁신 기술이 전면에 공개됐다.

이통사는 5G와 AI가 바꿔 놓을 미래 혁신 서비스를 체험하는 공간 제공에 주력했다. SK텔레콤은 초실감 VR 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KT는 AI 얼굴인식을 통한 방역 카메라와 재난안전 솔루션, 지능형교통체계(C-ITS)가 불러올 미래를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마이크로LED TV, LG전자는 롤러블TV와 사물인터넷(IoT) 연동 플랫폼 등을 선보이며 가전 분야의 초격차 기술을 과시했다.

현대자동차는 국내 전시회 최초로 아이오닉5 전기자동차를 전시,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화웨이는 'WIS 2021'에 처음 참가, 메모리 기반 올플래시 스토리지 솔루션 '오션스토 도라도' 등 혁신 ICT 솔루션을 전시했다.

과기정통부 지원으로 마련된 디지털뉴딜 전시관에는 의료·교육·유통 등 전 분야가 디지털 생태계로 전환하는 흐름 속에 AI를 활용한 지능형 교통시스템, 5G 기반의 행정 업무망 구현 솔루션 등 국내외에서 개발된 혁신 솔루션이 대거 선보였다.

'WIS 2021'에서는 기업 혁신 상품 전시뿐만 아니라 민·관이 협력해서 디지털 뉴딜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실질적 투자 계획도 수립됐다. 과기정통부 우정사업본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등 ICT 관련 기관은 1050억원 규모의 디지털 뉴딜 펀드를 조성하고 혁신 ICT 기업 지원을 결의했다.

정보통신산업의 동향과 전망을 공유하는 글로벌ICT 전망 콘퍼런스, 중소기업의 혁신제품을 소개하는 신제품 발표회, 코로나19 시대 정보통신산업 해외 진출 전략을 공유하는 세미나 등 풍성한 부대행사가 23일까지 계속된다.

'WIS 2021'은 디지털 뉴딜 성공에 대한 민·관의 의지를 확인하고, 실질적 투자와 혁신상품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을 마련하는 자리로 위상이 확대됐다.

이날 'WIS 2021' 개막식에는 최 장관과 구원모 전자신문사 회장, 김정호 한국경제신문 사장, 이관섭 한국무역협회 부회장, 이동원 코엑스 사장, 홍성권 케이훼어스 대표, 박정호 KAIT 회장, 전성배 정보통신기획평가원장, 구현모 KTOA 회장 등이 참석했다.

3단계 방역 등 'K-방역' 시스템을 준수한 덕분에 코로나19에도 예상보다 많은 관람객이 'WIS2021' 첫날 현장을 방문했다.

특별취재팀=박지성(팀장)·정현정·정용철·박정은·박종진·박진형·강해령기자, 사진=박지호·이동근·김민수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