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 학생·교원 위한 인공지능 비서 '단아이'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단국대 학생들이 AI기반 맞춤형 교육·연구지원시스템 단아이를 시연하고 있다.
<단국대 학생들이 AI기반 맞춤형 교육·연구지원시스템 단아이를 시연하고 있다.>

단국대학교가 120만건의 주제어(토픽)를 담은 인공지능(AI) 교육지원비서 '단아이(Dan.i)'를 서비스한다. 학생들의 교과·취업 정보뿐만 아니라 교원 학사행정 등을 총망라해 교육 및 연구 서비스를 AI로 제공한다.

단국대(총장 김수복)는 국내 최초로 AI 기반 맞춤형 교육·연구지원시스템인 '단아이'를 선보였다고 26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단국대가 2017년 6월 모든 교육·연구관리에 AI를 도입한 지 5년 만에 얻은 결과물이다.

이번에 공개한 단아이는 국내 최초로 학생이 관심 있는 토픽을 담으면 AI가 스스로 분석해 학생에게 적합한 교과·비교과·채용정보·논문정보·대외활동 등을 제공한다. 교원을 위해서는 학생지도·연구 동향·학사행정 등을 돕는다. 행정인력에 의존해왔던 교육·연구 서비스를 AI로 개편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단국대는 대규모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데 주력했다. 분석 데이터는 △수강 이력(8만명) △졸업생 취업 현황(5만명) △교내외 채용정보(1만건) △강의계획서 분석(10만건) △교내외 비교과 정보 현황(4000건)이다. 단아이 구축을 위해 정의한 토픽 사전에는 120만건의 데이터가 존재한다. 이는 현재 우리나라 대학들이 챗봇(대화형 인터페이스) 위주로 단순 학사나 편의시설 문의에 국한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에 비하면 국내 최대 규모다.

단아이 실행 화면
<단아이 실행 화면>

단아이를 이용하면 언제 어디서나 챗봇을 이용해 학사정보를 문의할 수 있다. 단아이는 학생이 설정한 토픽을 분석해 맞춤으로 교과·비교과·채용정보·논문정보·대외활동 등을 추천해준다. 취업에 성공한 학과 선배들의 수강 이력부터 대외활동까지 분석해 노하우를 전한다. 이 밖에도 학과 분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학과 라운지 자동 생성 기능, AI 스피커와 IPTV를 연동해 음성 질의응답 기능이 탑재됐다. 엑소브레인이나 용어사전 등의 API를 활용한 학습 정보 검색도 가능하다.

단국대는 단아이 구축을 위해 2017년 미래교육혁신원 EduAI센터를 신설하고 국내 정보통신기업인 SKT, KT, NHN다이퀘스트와 함께 연구개발을 해왔다. 현재 EduAI센터에서 단아이 후속 업그레이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임성한 미래교육혁신원장은 “올 하반기에는 학습관리시스템(e-Campus)과 학생역량관리시스템인 영웅스토리를 연계해 단국대만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교육 지원 체계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