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1분기 5230억원 흑자…"홈코노미 속 TV 패널 호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디스플레이, 1분기 5230억원 흑자…"홈코노미 속 TV 패널 호조"

LG디스플레이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523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작년 동기 영업손실 3619억원 대비 흑자로 돌아섰다. 매출은 6조8828억원으로 전년보다 46% 증가했다. 1분기 순이익은 2658억원으로 집계됐다.

LG디스플레이는 매년 1분기는 통상적으로 계절적 비수기이지만,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홈코노미(홈+이코노미)' 트렌드 영향으로 TV와 정보통신기기 제품 등 대형 패널의 수요가 견조했다고 설명했다.

수요 호조와 함께 산업 내 부품 수급 이슈 영향 등으로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가격 상승세가 예상보다 더 확대되면서 호실적을 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제품별 매출 비중은 정보기술(IT) 패널 비중이 40%로 가장 높았고, TV 패널 31%, 모바일 패널 29% 등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부문은 계절적 비수기인 1분기에도 작년 성수기인 4분기 수준 출하량을 기록하며 판매 호조를 이어갔다.

LG디스플레이는 “코로나19로 소비자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고, TV 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점이 달라지면서 프리미엄 시장에서 성과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OLED TV 패널 연간 판매 목표는 800만대 수준이다.

모바일 부문에서는 수율과 품질 등 내부 운영 측면에서 강화된 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제품 양산 준비를 추진해 턴어라운드 기반을 공고히 하는 데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IT 부문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강화된 생산 역량과 긴밀한 고객 관계를 바탕으로 시장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고, 지속해서 이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 전무는 “코로나19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OLED의 본질적이고 차별화된 가치가 인식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백신 보급 이후 시장의 변화를 면밀히 살펴보며 기회요인에 기민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