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SK텔레콤, 코로나19 재난문자 구획 재설정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안부-SK텔레콤, 코로나19 재난문자 구획 재설정 추진

행정안전부와 SK텔레콤이 코로나19 재난문자 오수신 민원 해결을 위한 구획 재설정 시범사업에 들어간다. 근거리 지방자치단체의 코로나19 재난문자 수신으로 인한 민원을 해소하고, 과도한 재난문자로 인한 피로감을 줄이기 위한 조치다.

행안부와 SK텔레콤은 올 상반기에 제주와 경남 창원 지역에서 재난문자 송출권역 세분화 시범사업을 진행한다. 맞춤형 재난 문자 발송을 위해 최소 송출단위권역(TAC)을 시·군·구에서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한다.

이를 위해 기지국(Cell) 단위 체제를 도입, 새로운 발신 권역 묶음을 설정한다. 상반기에는 새롭게 설정된 재난문자 수·발신 권역에서도 통화 품질과 재난문자 송출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시범사업 이후 통신 품질과 재난문자 송출에 문제가 없음이 확인되면 이동통신 3사가 모두 참여, 전국적으로 동일한 방식을 확대·적용할 예정이다. 내비게이션 이용 때 재난문자 알람 팝업 노출도 안전을 위해 개선을 고려하고 있다. 운전할 때 팝업 노출 여부를 이용자가 설정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다만 티맵, 카카오, 네이버 등 내비게이션 업체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단말 운용체계(OS)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면 구글의 협조도 필요하다. 구글은 행안부가 주관하는 재난문자협의회에 참여,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재난문자 글자 수를 늘리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행안부는 다수 가입자에게 같은 내용의 메시지 동시 전송을 하는 대량문자방송형 서비스 '긴급재난문자시스템'(CBS:Cell Broadcasting Service) 방식으로 재난문자를 송출하고 있다.

길이가 90자로 한정돼 정보 전달 양이 많을 경우 문맥을 이해하기 어렵게 전달되곤 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글자 수를 157자로 늘리는 방식을 고려하고 있다. 단말 가운데에는 길어진 재난문자를 송신하기 어려운 기종이 있어 선결 과제로 꼽힌다.

행안부 관계자는 “송출 권역을 묶는 막바지 단계로, 권역대로 송출되는지와 통화 품질에 어떤 영향이 있는지 테스트할 예정”이라면서 “레퍼런스조차 찾기 어려운 사업이었지만 국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빠른 시일 안에 전국으로 확대·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