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일상]옛 추억의 공중전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자의 일상]옛 추억의 공중전화

공중전화 부스입니다. 휴대폰이 등장하면서 점차 사라져서 생소하지만 공중전화 부스를 보니 문득 옛날 생각이 납니다. 통화가 필요할 때, 만남을 위해, 업무를 볼 때 참 유용하게 사용했습니다. 잠시마나 옛 추억을 떠올려 봅니다.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