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부부, 27년만에 이혼…재단활동은 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빌 게이츠. 전자신문DB
<빌 게이츠. 전자신문DB>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가 아내 멀린다 게이츠와 이혼하기로 합의했다.

3일(현지시간) 빌 게이츠가 트위터에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했다고 로이터 등 외신이 보도했다.

이들은 “(결혼생활) 27년간 3명의 놀라운 아이들을 키웠고, 모든 사람이 건강하고 생산적 삶을 영위하도록 하기 위해 (빌 앤 멜린다 게이츠)재단도 설립했다”면서 “우리 관계에 대한 많은 생각과 노력끝에 결혼을 끝내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단에서 계속 함께 일하겠지만 우리 인생의 다음 단계에서 부부로 함께 성장할 수 있다고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혼 사유를 전했다.

이들 부부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함께 근무했다. 당시 마케팅 매니저였던 멀린다와 1994년 하와이에서 결혼했다. 부부는 빌 게이츠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물러난 뒤 2010년 빌 앤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공동 설립하며 자선활동 등에 앞장섰다.

빌 게이츠 부부 재산은 1300억달러(약 145조7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이혼 결정에 따라 천문학적 규모 재산 분할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빌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 주식 대부분을 환원하고 현재 1.37%를 소유했다. 이는 260억달러(약 29조1900억원)에 이른다. 아직 구체적인 재산 분할 방식이나 규모 등은 전해지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