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디자인·편의성 강화한 '2022 티볼리' 출시...1689만원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티볼리 R-플러스 화이트
<티볼리 R-플러스 화이트>

쌍용자동차는 디자인과 편의·첨단·안전사양을 강화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2022 티볼리'(에어 포함)를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2022 티볼리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을 중심으로 모델별 트림을 조정하고 스페셜 모델을 통해 스타일리시한 개성과 감성을 중시하는 유저들의 요구를 반영했다.

새롭게 선보인 2022 티볼리 'R-플러스 블랙'과 'R-플러스 화이트' 스페셜 모델은 주력모델인 V3 모델을 기본으로 블랙 및 화이트 익스테리어 컬러에 강렬한 레드(R) 포인트로 차별화했다. 선호도 높은 사양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티볼리 R-플러스 블랙은 18인치 블랙 다이아몬드 커팅 휠이, R-플러스 화이트는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과 도어스팟램프&LED 도어스커프를 기본 탑재했다.

인테리어에는 시트&스티어링휠, 센터암레스트, 기어노브, 클러스터페시아, 카매트 등에 레드스티치를 적용해 포인트를 줬다. 센터페시아와 전면 에어벤트 홀에 있는 레드 포인트는 블랙 헤드라이닝 및 LED 룸램프&LED 무드램프와 조화를 이뤄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티볼리 R-플러스 블랙
<티볼리 R-플러스 블랙>

또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비롯한 와이파이 풀미러링, 라디오 자동주파수 변경, 음성인식, 실시간 음원 저장, 후방카메라 등의 8인치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가 기본 사양이라 편의성이 높아졌다.

2022 티볼리(에어 포함)는 실내 디자인 및 시인성 강화를 위해 대화면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했다.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전좌석 시트벨트 리마인더(SBR)와 후방 안개등을 새롭게 적용했다.

티볼리 메인 트림인 V3(에어 A3) 모델에서 선택할 수 있는 270만원 상당의 파퓰러 컬렉션 패키지는 243만원으로 제공한다.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소음차단 윈드실드 글래스, 1열 열선·통풍시트, 풀 LED 헤드램프 등으로 구성된다.

가격은 1689만~2101만원이며, R-플러스 블랙&화이트 스페셜 모델은 2260만원이다. 2022 티볼리 에어는 1938만~2236만원이다.

쌍용차는 2022 티볼리 출시를 기념해 R-플러스 블랙&화이트 모델을 구매하면 아이나비 블랙박스+플로팅 무드스피커로 구성된 50만원 상당의 R-플러스 기프트를 무상 제공한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