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이오닉 5, 한국자동차기자협회 '5월의 차' 선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자동차기자협회(KAJA)는 5월 이달의 차에 현대차가 출시한 첫 전용 플랫폼 전기차 '아이오닉 5'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 아이오닉 5.
<현대차 아이오닉 5.>

KAJA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신차를 대상으로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하고, 임원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 1대를 발표한다.

지난달 출시 신차 가운데 기아 K8,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현대차 아이오닉 5가 5월의 차 후보에 올랐고, 아이오닉 5가 22점(25점 만점)을 기록해 5월의 차가 됐다. 아이오닉 5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4.4점(5점 만점)을 받았다. 내부 인테리어와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항목에서 각각 4.5점을 기록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5 실내.
<현대차 아이오닉 5 실내.>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채택한 아이오닉 5는 미래 지향적 디자인에 넓은 실내 공간을 갖췄다”면서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 기능으로 새로운 전동화 경험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KAJA는 지난해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1월 제네시스 GV70, 2월 폭스바겐 신형 티록, 3월 BMW 뉴 4시리즈, 4월 마이바흐 GLS가 이달의 차에 올랐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