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삼성 OLED 장착한 8인치 폴더블폰 2023년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폴더블 아이폰 콘셉트 이미지. 사진=EverythingApplePro 유튜브
<폴더블 아이폰 콘셉트 이미지. 사진=EverythingApplePro 유튜브>

애플이 삼성디스플레이의 8인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화면을 장착한 '폴더블 아이폰'을 출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맥루머스 등 주요 외신은 3일(현지시각) 궈밍치 TF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 투자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오는 2023년 8인치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첫 '폴더블 아이폰'을 선보일 것이라고 보도했다. 궈밍치는 "삼성디스플레이(SDC)가 디스플레이를, 삼성전자 파운드리가 디스플레이 구동칩(DDI)을 단독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 첫 폴더블폰은 8인치 QHD+ 플렉시블 디스플레이를 갖출 것으로 전망된다. 펼쳤을 때 태블릿 PC인 아이패드 미니(7.9인치)보다 조금 더 큰 크기다. 폴더블 시장 선두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메인 디스플레이는 7.6인치로, 펼치면 마치 태블릿 같은 느낌을 준다.


폴더블 아이폰 콘셉트 이미지. 사진=EverythingApplePro 유튜브
<폴더블 아이폰 콘셉트 이미지. 사진=EverythingApplePro 유튜브>

궈밍치는 폴더블 아이폰이 '실버 나노와이어 터치' 기술을 채택해 폴더블 시장에 도전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해당 기술이 차세대 폴더블에 적합한 △다중 접기 △롤러블 △중·대형 디스플레이 △내구성을 갖출 것이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애플 폴더블폰 출하량은 약 1500만~20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궈밍치는 "폴더블 디자인은 향후 스마트폰·태블릿·PC 제품의 경계를 모호하게 만들 것"이라며 "(애플은) 견고한 제품 생태계와 하드웨어 디자인으로 새로운 폴더블 트렌드의 최대 승자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궈밍치는 앞서 '폴더블 아이폰'은 아직 초기 단계로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애플이 여전히 관련 기술과 양산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시장 출시까지 약 2년이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갤럭시Z폴드3 △갤럭시Z플립3 등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다.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 DSCC에 따르면 지난해 출하된 220만대의 폴더블 스마트폰 중 190만대가 삼성전자 제품으로, 점유율은 87%에 달한다.

전자신문인터넷 양민하 기자 (mh.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