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뱅킹 속도내는 우리銀 '디지털그룹' 신설·외부인재 영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디지털뱅킹 속도내는 우리銀 '디지털그룹' 신설·외부인재 영입

우리은행이 기존 DT추진단을 '디지털그룹'으로 격상하고 김진현 삼성화재 디지털본부 부장을 새로운 본부장으로 영입했다.

우리은행(행장 권광석)은 디지털은행 전환에 속도를 내기 위해 외부 전문가 영입과 조직개편을 실시했다고 4일 밝혔다.

우선 기존 DT추진단을 '디지털그룹'으로 격상했다. 디지털 영역별 전문화를 위해 디지털그룹 내에 '디지털금융단'과 'DI(데이터 인텔리전스)추진단'을 신설했다. 각각 디지털금융과 신기술 영역을 담당한다.

신설한 디지털그룹 DI추진단에는 김진현 전 삼성화재 디지털본부 부장을 새로운 단장(본부장)으로 영입했다. 인공지능을 연계한 데이터 수집·분석을 바탕으로 고객 수요를 적시에 충족하는 역할을 맡았다.

김 본부장은 삼성화재 인터넷전략팀과 UX&애널리틱스센터장을 역임하며 마케팅 기획·UX전략·데이터 분석 등 디지털 사업을 다방면으로 총괄했다. 삼성화재 디지털사업 추진단장으로 삼성화재 자동차보험 점유율을 업계 정상으로 이끄는데 일조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DI추진단에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관련 개발 업무를 담당할 'D&A플랫폼부'와 혁신 신기술을 발굴할 단장 직속 '신기술연구팀'을 신설했다. 차별화된 앱 경험을 구현하기 위해 '뱅킹앱연구팀'을 신설하고 신기능 개발과 생활금융 서비스 제공을 추진한다.

기업금융 플랫폼 시장 선두 입지를 다지기 위해 '기업금융플랫폼부'를 신설했다. 기업플랫폼 기획, 개발, 운영 기능을 일원화해 기업금융 디지털 전환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외부 전문가 영입과 조직개편이 신속한 디지털 전환, 차별화된 디지털 고객경험 제공, 디지털 신기술 경쟁우위 확보를 실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