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發 생산차질에 자동차 부품사 84.6% 경영애로 호소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자동차 생산 차질에 부품사들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연합회(KAIA)는 자동차 부품사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78개사 중 84.6%(66개사)가 반도체 수급과 이로 인한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로 인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어려움은 반도체를 취급하는 부품사가 심각했으나 완성차 생산 차질까지 영향을 받으면서 비취급 부품사도 힘들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품사 78개 업체 중 직접 차량 반도체를 취급하는 21개사 중 90.5%는 경영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업체별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인한 차량 부품 생산 감소율은 △'10% 이내 감소' 38.1% △'10~20% 감소' 33.3% △'20~30% 감소' 9.5% △'30% 이상 감소' 19.0%로 나타났다.

경영상황에 대해선 △'매우 심각하다' 35.0% △'심각하다' 35.0% △'보통이다' 30.0%로 응답했다. 특히 이들 업체 중 38.1%는 반도체 구매 비용 지급과 상위 협력 업체로 납품 대금 수령의 시차로 인해 어려움을 크다고 응답했다.

반도체 미취급 업체(57개사) 중 82.5%는 최근 완성차업체의 생산 차질에 따른 납품량 감소로 어려움이 있다고 답했다.

업체별 부품 납품 감소율은 △'10% 이내 감소' 39.1% △'10~20% 감소' 19.6% △'20~30% 이내 감소' 30.4% △'30% 이상 감소' 10.9%다.

경영 여건은 △'매우 심각하다' 27.9% △'심각하다' 39.5% △'보통이다' 32.6%로 나타나 약 70%가 경영 여건이 심각한 상황으로 파악됐다.

조사 대상 부품사는 △'조업시간 조정' 47.4% △'조업시간 단축' 30.8% △'일시적 조업 중단' 6.4% 등으로 대응하고 있었다. 조업 단축 또는 중단에도 불구하고 67.9%의 업체들은 정상적 급여를 지급했다. 인건비 부담이 심각하다는 업체는 47.4%였다.

부품사 50%는 정부의 금융 대책이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필요한 지원책으로는 △'대출 프로그램 확대' 41.8% △'대출 만기연장' 29.9% △'P-CBO 발행 확대 및 조건 완화' 11.9%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지원 필요시기에 대해서는 △'1개월 내' 7.5% △'1~3개월 내' 57.5% △'3~6개월 내' 30.0%로 나타나 적어도 올해 3분기 이내 금융지원책이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업체별 금융 소요 규모는 △'5억원 이하' 12.5% △'5억~10억원' 40.0% △'10억~50억원' 20.0% △'50~100억원' 25.0%로 나타나 10억원 이상 자금이 필요한 업체 비중이 45%였다.

정만기 KAIA 회장은 “5~6월 중 차량반도체 수급 차질이 정점에 다다를 우려에 대응해 부품업계를 위한 특단 대책이 시급하다”며 “차량반도체 확보를 위한 정부 차원의 국제협력 노력은 물론 보증기관과 금융기관이 참여하는 특별금융지원 프로그램 마련, 고용안정기금 확대, 법인세·관세 납기 연장 혹은 감면 등 유동성 타개 대책도 조속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