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연대, 허위서류 제출 적발....10억대 고교교육기여사업 중간 탈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려대학교 전경
<고려대학교 전경>

고려대와 연세대가 입학사정관 교육훈련 실적을 허위로 기재한 것이 적발돼 10억원이 넘는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서 중간 탈락했다.

교육부는 2021년 고교교육 기여 대학 지원사업 중간 평가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대학이 대입 전형 과정을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운영하도록 함으로써 교육과정에 맞는 고교교육 여건을 마련하기 위한 사업이다. 대학은 입학사정관 등 인건비와 대입전형 운영비, 전형결과 분석 연구비 등에 사업비를 사용할 수 있다.

교육부가 지난해 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참여한 75개교를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연세대와 고려대 등 2곳 만이 중간평가를 통과하지 못해 지원 대상에서 탈락했다. 통과하지 못한 이유는 허위 서류 적발로 감점 처리를 받아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생부종합전형 특정감사 결과 고려대는 입학사정관 교육훈련 실적을 허위로 작성한 내용을 2017∼2019년 사업계획서에 포함해 신청한 것이 드러났다”면서 “연세대도 2020년 종합감사에서 같은 내용으로 기관 통보를 받아 중간평가에서 감점 처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고려대는 고교교육기여대학 지원 사업에 선정돼 지난해 약 14억원, 연세대는 약 11억원 등을 교육부에서 지원받았다. 두 대학은 감점 처리를 받은 결과 기준점수 80점에 미달해 지원 중단 대학으로 결정됐다. 나머지 73개 대학은 계속지원대학으로서 올해도 지원을 받는다. 나머지 대학 역시 평가에서 감점을 받은 곳은 있으나 허위 서류를 제출한 곳은 고려대와 연세대 외에는 없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이들 대학은 추가 선정평가를 통해 재선정될 수 있다. 교육부는 6월 중 지원중단대학이 나온 유형Ⅰ 수도권에 한해 추가선정평가를 실시해 2개 대학을 지원할 예정이다. 중간평가에서 탈락한 연세대와 고려대도 신청하면 신규신청 대학과 경쟁을 통해 선정이 가능하다. 두 대학이 선정되도 사업비는 줄어든다. 추가선정평가는 실적이 아니라 2022~2023학년도 계획만 평가하기 때문에 두 대학이 재진입할 가능성도 있다.


<표>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 사업 계속 지원대학 현황

강조 표시 대학 : 2023학년도 수능위주전형 40% 권고 대학

고대·연대, 허위서류 제출 적발....10억대 고교교육기여사업 중간 탈락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