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관세공무원 대상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강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직원이 지난 7일 충남 천안 관세국경관리 연수원에서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등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직원이 지난 7일 충남 천안 관세국경관리 연수원에서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등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빗썸코리아>

가상자산거래소 빗썸(대표 허백영)은 지난 7일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에서 관세 공무원을 대상으로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AML) 등 강의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직원들은 '가상자산 거래의 이해'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강의 내용은 블록체인과 가상자산에 대한 전반전인 이해, 가상자산 거래 등이다. 특히 가상자산을 이용한 자금세탁방지와 금융사기 등에 대해 집중 강의를 진행했다.

빗썸 직원들은 의심 거래 등 다양한 거래 형태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사례 중심 강의를 통해 교육을 실시했다. 강의에는 관세청 업무 담당자 외 관계당국의 외환조사 실무 담당자 등도 참석했다.

이번 강연은 빗썸 자금세탁방지센터 담당자가 2020년 12월 '명예세관원'으로 위촉된 것을 계기로 마련됐다. 빗썸은 지난해 관세행정 업무에 적극 협조하고 관세행정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관세청장 표창을 받았다.

빗썸 관계자는 “지난 수년간 다양한 거래 패턴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분석하면서 가상자산과 관련된 자금세탁방지와 금융사기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다”며 “앞으로도 자금세탁방지 등 당국의 정책 방향에 적극 협조하고 자체적으로 시스템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빗썸은 지난 2019년 6월 자체 자금세탁방지센터를 설립하고 국내외 AML전문업체와 관련 솔루션을 개발하는 등 지속적으로 자금세탁방지를 위한 노력을 해왔다. 또한 다년간의 업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거래 관련 데이터를 수집하고 모니터링 시스템도 꾸준히 강화하고 있다.

이형두기자 dudu@etnews.com